세계일보

검색

마크롱 '시계'에 쏟아진 분노…명품 차고 연금개혁 설득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3-03-25 20:35:20 수정 : 2023-03-27 02:23: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억짜리 시계 슬쩍 풀어"…실제론 220~330만원 추정
연금개혁 강행 불만 여론 반영된 듯…28일 10차 시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연금개혁 관련 생방송 인터뷰 중 고가의 손목시계를 착용했다는 비난이 소셜미디어에서 확산하고 있다고 영국 가디언 등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대중과는 단절된 '부자 대통령'이란 이미지가 연금개혁에 반발하는 프랑스 국민들의 분노에 기름을 끼얹는 모양새다.

 

사건은 지난 22일 전국으로 생방송 된 방송 인터뷰 중 벌어졌다.

 

마크롱 대통령은 정년을 2년 연장한 연금개혁의 필요성을 설득하던 중 '고급' 손목시계를 슬쩍 푸는 것이 목격됐다. 일부 '예리한' 시청자들에게 포착된 이 장면은 소셜 미디어를 통해 빠르게 퍼져 나갔다.

 

외신들에 따르면 인터뷰 시작 약 10분 후 시계를 빼기 전까지 마크롱 대통령이 책상에 팔을 얹을 때마다 시계가 부딪히는 소리가 들렸다고 한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내 책상 아래로 팔을 내렸고 다시 올렸을 땐 왼쪽 손목에서 시계가 사라져 있었다.

 

대중들은 이 손목시계의 가격이 8만 유로(약 1억1200만원)에 달한다고 주장하면서 마크롱 대통령을 '부자 대통령'이라고 비난했다.

 

프랑스 노동자들의 정년을 62세에서 64세로 상향해 2년 더 일하게 해 놓고는 이를 설득하는 자리에 자신은 정작 명품 시계를 차고 나와 대중과는 단절된 모습을 보였다는 비판이다.

 

당시 마크롱 대통령은 "인기를 포기하고서라도 국익을 택하겠다"고 말했었다. 이를 두고 야당과 국민들은 "오만하고 업신여기는 태도를 보였다"고 맹비난한 바 있다.

 

다른 일각에선 '고급 시계'로 묘사된 이 손목시계의 가격은 2400유로 이하라고 주장했다. 프랑스 언론들은 이 시계는 프랑스 회사 '벨 앤드 로스'(Bell & Ross)에서 제작한 것으로 1600유로~2400유로(약 223만~335만원) 정도라고 전했다.

 

사태가 커지자 엘리제궁은 성명을 내고 "대통령은 시계를 숨기기 위한 것이 아니라 시계가 탁자를 계속 두드렸기 때문에 푼 것"이라며 "그 소리는 소셜미디어에 공유된 영상에서도 분명히 들린다"고 진화에 나섰다.

 

마크롱 대통령의 한 측근은 프랑스 언론에 "그는 1년 반 이상 (이 시계를) 자주 착용했다. 인스타그램 계정과 공식 사진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결승전과 지난해 12월 미국 국빈방문 등 다른 행사에서도 착용했었다"고 두둔했다.

 

이 방송 다음 날 프랑스 전역에선 연금개혁에 반대하는 시위에 100만 명(주최측 300만 명)이 나왔다. 오는 28일에도 10차 대규모 집회가 예정돼 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