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죠스가 무색’…상어에 공격받고 200여미터 헤엄쳐 살아난 60대 美 남성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3-23 13:14:04 수정 : 2023-03-23 14:17: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상어의 모습(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AP통신 캡처

 

해안가에서 상어에게 공격받고도 200여미터를 헤엄쳐 목숨을 구한 미국 남성의 소식이 알려졌다.

 

지난 21일(현지시간) CNN 등 미국 매체에 따르면, 19일 미국 하와이의 아나후말루 만에서 수영을 즐기던 60대 남성이 상어에게 물렸다.

 

그는 출혈이 발생했지만 인근에 정박해있던 요트를 발견해 약 200야드(182미터)를 헤엄쳤다.

 

요트 승무원은 피를 흘리며 다가오던 그를 급히 구조해 선상에서 응급 처치를 실시했다.

 

남성을 구했던 요트 승무원은 “구조대가 도착한 뒤 부상당한 사람을 해변으로 옮겼다”고 전했다.

 

병원으로 이송된 남성은 상어에게 왼쪽 손과 다리를 물렸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였다.

 

남성을 공격한 상어의 종과 크기는 확인되지 않았다.

 

‘에이 만’(A-Bay)으로도 불리우는 아나후말루 만은 하와이 빅 아일랜드의 서북부에 위치해있으며, 스노클링 등 해양 스포츠를 즐기기 적합한 곳으로 유명하다.

 

CNN은 하와이에서 상어가 사람을 공격한 사례는 극히 드물다고 전했다.

 

한편 플로리다 자연사박물관 기록에 따르면, 2021년 전 세계적으로 발생한 상어의 사람 공격 사례 73건 중 이유 없이 사람을 공격한 경우는 39건이었다.


정재우 온라인 뉴스 기자 wamp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