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코리안 특급’ 박찬호, 추신수 세대교체론에 “안우진, 시대가 원하지 않아”

입력 : 2023-02-14 10:12:31 수정 : 2023-02-14 22:08: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 위원 “추신수가 감독이라면 추신수의 말이 맞다…그의 소신”
“안우진도 억울할 필요 없다… 야구계 성숙해질 수 있는 계기”
14일(한국시간) 박찬호 해설위원이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솔트리버필드에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키움 히어로즈 제공

 

한국인 최초 메이저리거 박찬호 야구 해설위원이 추신수(41·SSG 랜더스)의 세대교체론 등 논란의 발언에 대해 “안우진이 있다고 세대 교체가 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하고 아직은 시대가 그를 원하지 않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평가했다.

 

14일(현지시간) 박 위원은 키움 히어로즈가 스프링캠프를 찾은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솔트리버필즈 앳 토킹스틱을 찾아 이같이 말했다.

 

박 위원은 “만일 추신수가 감독이라면 추신수의 말이 맞다. 일본을 꺾어야 하고 그리기 위해선 안우진이 필요할 수있다. 추신수의 의견도 존중한다”이라며 “그의 판단을 두고 좋다 나쁘다 판단할 필요는 없다. 이 또한 추신수의 생각이고 소신”라고 추신수를 두둔했다.

 

그러면서도 박 위원은 “하지만 안우진도 억울해 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 안우진에게는 안타까운 일일 수도 있으나 안우진으로 인해 야구계가 더 성숙해질 수 있는 것 아닌가. 아까 안우진과 만나서도 ‘억울해하지 마라’고 했다. 팬들에게 받은 사랑을 어린이 팬들에게 돌려주는 등 좋은 사례를 만들면 된다. 큰 선수들의 사고는 영향력이 큰 법”이라고 전했다.

 

또한 박 위원은 추신수가 특정 선수 실명을 언급한 것을 두고는 “누군가를 공격하기 위한 발언이 아니었을 것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나아가 박 위원은 “WBC 대표팀 이강철 감독님이 굉장히 현명한 판단을 하신 것 같다. 당연히 감독은 이기고 싶을 것이다. 하지만 대표팀은 팬들도 생각해야하고 국민 정서도 생각해야 한다. 여러 입장을 고려해야 한다. 감독님께서 분명히 그 부분도 생각하고 하신 것 같다”고 말했다.

프로야구 선수 추신수(41·SSG랜더스). 뉴스1

 

앞서 추신수는 지난 설 연휴 당시 미국의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WBC 대표팀 세대교체론을 비롯해 안우진 학교폭력 논란 등 갖은 야구계 사안에 대해 작심발언하며 야구계에는 큰 파장이 일고있다.

 

추신수가 말한 부분은 크게 2가지로 고참급 선수가 실력은 있지만 대표팀에 포함된 것과 안우진(24·키움 히어로즈)이 “분명 잘못은 했지만 안타깝다”고 말한 부분이다.

 

우선 추신수는 김현수(35·LG트윈스)가 이번 WBC 대표팀에 발탁된 것을 두고 “김현수가 정말 좋은 선수긴 하지만 저라면 미래를 봤을 것 같다. 새로 뽑혀야 했을 선수들이 더 많아야 했다”고 언급했다.

 

또한  “언제까지 김광현(34·SSG 랜더스), 양현종(34·KIA 타이거즈)이냐. 이 선수들이 실력이 부족하다는 게 아니다”며 “어린 선수 중에 재능 있는 선수들이 어마어마하게 많다”고 말했다.

 

아울러 안우진에 대해선 “어떻게 보면 외국으로 나가서 박찬호 선배님 다음으로 좋은 선수가 될 수 있는 재능을 가진 선수인데 저도 한국에서 야구를 하고 있지만 이해가 안 되는 부분이 너무 많다”고 토로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