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안철수, 공개일정 취소 ‘숨고르기’… “대통령실 개입은 법적으로 문제”

입력 : 2023-02-06 18:01:53 수정 : 2023-02-06 18:40: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용산발 공개 경고에 安 일보 후퇴
“‘윤안연대·윤핵관’ 표현 안쓸 것”
친윤 “尹 끌어들일 땐 조치” 압박

안철수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대통령실과 친윤(친윤석열)계의 노골적인 공세에 6일 공개 일정을 취소했다. 안 후보는 ‘윤안(윤석열·안철수) 연대’나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 등의 표현을 사용하지 않겠다며 한발 물러서 숨 고르기에 들어갔다. 하지만 이날도 당내에서는 안 후보를 향한 전방위적 압박이 이어졌다.

안 후보 캠프 측은 이날 오전 라디오 생방송 인터뷰 이후 예정된 독거노인·소외계층을 위한 무료 배식 봉사와 방송 대담 출연 등 공개 일정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캠프 관계자는 “안 후보의 일부 일정 순연은 상황 점검 및 정국 구상을 위해 조정됐다”고 설명했다. 전날 대통령실이 사실상의 ‘공개 경고’에 나서자 일종의 로키(low-key·저자세) 행보를 보인 것이다.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인 김기현(왼쪽), 안철수 의원이 지난 5일 서울 동작구문화원에서 열린 동작구갑 당협 당원 대회에 참석해 나란히 앉아 있다. 뉴스1

이날 안 후보는 일정 취소 공지 이전 진행된 MBC라디오 인터뷰에서 자신을 향한 대통령실의 비판에 대해 “사실 정확하게 이해는 되지 않지만 제 노력이 부족했다고 생각하고 더 열심히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윤 대통령이) 만약 실망하셨다면 그건 제가 충분히 제 의사 반영이나 전달이 되도록 잘못했다고 생각한다”며 몸을 낮췄다.

다만 최근 대통령실에서 나온 윤 대통령의 발언이 자신을 겨냥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면도 있을 수 있지만, 또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고 본다”며 “사실 청와대(대통령실)에서 이렇게 당내 경선에 개입하는 것 자체가 정말 법적으로도 문제가 많고 그래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전당대회와 관련해 “어떤 경우든 대통령이나 대통령실을 당내 선거에 끌어들이는 의도적인 시도는 지양돼야 마땅하다”며 “도가 지나칠 경우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는 전날 대통령실의 ‘선거 개입’을 지적한 안 후보를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친윤계 핵심인 장제원 의원도 “(대통령실은) 경선에 더 이상 대통령을 거론하지 말라는 입장을 분명히 한 것”이라고 말했다. 상대 주자인 김기현 후보도 안 후보를 향해 “대통령을 도와주겠다고 말하면서 오히려 대통령에게 부담을 주고 힘이 빠지게 하는, 국정 운영의 동력에 차질이 되는 행태는 더는 없었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유지혜 기자 kee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