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독서실 1000곳 줄고, 스크린골프장 23% 늘었다

입력 : 2023-02-06 19:31:56 수정 : 2023-02-06 19:45: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근 1년 100대 생활업종 현황

PC방·구내식당·예식장 등 감소
‘코로나 엔데믹 효과’ 펜션 급증

최근 1년 새 전국 독서실 1000곳 이상이 문을 닫은 것으로 나타났다. PC방도 같은 기간 570곳가량 줄어들었다. 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완화하면서 스크린골프장이나 펜션, 헬스클럽 사업자 수는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6일 국세통계포털에 따르면 지난해 11월(최근 통계) 말 기준으로 집계한 100대 생활업종 가동 사업자는 총 293만637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9만2499명(7.0%) 증가했다.

2022년 1월 4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한 스터디카페에서 관계자가 방역패스 안내문을 제거하고 있다. 연합뉴스

100대 생활업종은 음식·숙박·서비스·소매업 가운데 우리 생활과 밀접하게 관련된 품목을 취급하는 업종을 따로 분류한 것이다.

업종별로 보면 인터넷 쇼핑몰 등 통신판매업 사업자가 54만3206명으로 가장 많았다. 한식 전문점 사업자가 40만9936명으로 뒤를 이었다.

이외 부동산 중개업자가 14만8275명, 미용실 사업자가 11만1176명, 커피 음료점 사업자가 9만3374명, 옷가게 사업자가 8만8446명 등이었다.

사업자 수가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업종은 실내 스크린골프점(7667명)으로, 1년 전보다 22.9% 늘었다. 코로나19 이후 골프 인구의 급증에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통신판매업 사업자(54만3206명)도 21.7% 늘며 상대적으로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이외 펜션·게스트하우스 사업자(2만3677명)가 18.7%, 헬스클럽 사업자(1만1667명)가 18.4%, 기술·직업훈련학원 사업자(2만1621명)가 18.1% 각각 늘었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해제되며 스크린골프장 사업자가 늘었다. 사진은 6일 서울시내 스크린골프장의 모습. 뉴시스

반면 독서실 사업자는 8387명으로 1년 전보다 10.8% 줄면서 가장 높은 감소율을 보였다. 1년 새 1000곳 넘게 사라진 셈이다. 전통적 형태의 독서실은 최근 스터디카페나 ‘카공’(카페에서 하는 공부) 추세 등으로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PC방 사업자(8645명)도 1년 전보다 6.2% 줄었다. 이외 구내식당(1만8186명) 사업자는 5.7%, 예식장(759명) 사업자는 4.3%, 간이주점 사업자(1만504명)는 3.8% 각각 줄었다.

지역별로는 인천 서구에서 생활업종 사업자가 16.1% 증가해 가장 크게 늘었다. 경기도 하남시(14.9%)와 인천 연수구(14.8%), 경기도 양주시(14.5%), 경기도 화성시(14.4%) 등에서도 사업자가 많이 늘었다.


세종=안용성 기자 ysah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