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내돈내산’인 척 꼼수…SNS 뒷광고 수만건 ‘덜미’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2-06 18:25:36 수정 : 2023-02-06 23:08: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공정위 “작년 4월~12월 주요 SNS 부당광고 의심 게시물 2만여건 적발
인스타>네이버 블로그>유튜브 順…화장품‧의류‧건강 기능식품 등 광고서 多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부당 광고 자진 시정 예시. 공정거래위원회 제공

 

소셜미디어(SNS)에 광고성 게시물을 올리면서 그 사실을 눈에 잘 띄지 않는 곳에 불명확하게  표시하는 ‘꼼수’ 뒷광고가 당국에 대거 적발됐다. 

 

대가를 받았다는 사실을 아예 표시하지 않는 ‘뒷광고’는 줄었지만, 이 같은 ‘꼼수’ 뒷광고는 오히려 늘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6일 발표한 ‘SNS 부당광고 상시 모니터링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4월부터 12월까지 인스타그램‧네이버 블로그‧유튜브 등 주요 SNS에서 부당광고가 의심되는 게시물은 2만1037건이 적발됐다.

 

모니터링 기관의 지적을 받은 인플루언서·광고주가 스스로 시정한 미적발 게시물까지 합하면 자진 시정 게시물 수는 3만1064건에 달한다.

 

구체적으로 경제적 이해관계를 아예 표시하지 않은 ‘미표시 게시물’은 전년 같은 기간(7330건‧43.1%)의 절반 수준인 3566건(17.0%)이었다. 

 

그러나 ‘표시 위치 부적절 게시물’은 8056건(47.3%)에서 9924건(47.2%), ‘표시 내용 부적절 게시물’은 1704건(10.0%)에서 8681건(41.3%), ‘표현 방식 부적절 게시물’은 3058건(18.0%)에서 5028건(23.9%)으로 늘었다.

 

이런 부적절 게시물은 뒷광고 게시물에 표시 문구를 배경과 유사한 색상으로 설정해 눈에 띄지 않게 하거나, 본문 끝부분에 작성해 ‘더보기’ 버튼을 누르지 않으면 보이지 않게 하는 식으로 광고임을 직접적으로 표기하지 않았다. 

 

또한 ‘원고료/제품 등을 받아 작성’이라고 명확하게 표시하는 대신 ‘상품/서비스 외 별도의 대가 없이 작성’ 등의 두루뭉술한 문구로 광고임을 표시한 사례도 다수 적발됐다.

 

자진시정 예시. 공정거래위원회 제공

 

이러한 의심 게시물은 SNS나 블로그, 생활정보 커뮤니티 등에서 협찬 없이 ‘내돈내산’으로 구매한 것처럼 자연스럽게 꾸며져 적발을 피하고 광고임에도 불구하고 입소문을 타게 된다.

 

SNS 부당광고는 인스타그램(9510건)에서 가장 많이 적발됐고, 네이버 블로그(9445건), 유튜브(1607건), 기타(475건) 순으로 뒤를 이었다. 

 

유튜브 쇼츠(529건), 인스타그램 릴스(104건) 등 영상 길이 1분 미만의 ‘숏폼’ 콘텐츠에서도 633건의 부당광고 게시물이 적발됐다.

 

광고 상품별로 보면 화장품 등 보건·위생용품(25.5%)이 가장 많았고, 의류·섬유·신변용품(17.6%)이 뒤를 이었다.

 

다이어트·주름·미백 관련 건강기능식품을 비롯한 식료품·기호품(16.7%), 식당 등 기타서비스(10.2%), 학원 등 교육 서비스(4.4%) 뒷광고도 많았다.

 

공정위는 “SNS 부당광고를 적극적으로 종용하거나 후기 작성 뒤 구매대금을 환급해주는 등 악의적으로 법을 위반한 광고대행사·광고주에 대해서는 조사에 착수해 표시광고법에 따라 엄정히 제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은혜 온라인 뉴스 기자 peh06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