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체수수료 면제, 5대 시중은행 전체로 확대

입력 : 2023-02-04 01:00:00 수정 : 2023-02-03 12:52: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모바일·인터넷뱅킹 수수료 면제가 5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전체로 확대됐다.

 

우리은행은 개인 및 개인사업자 고객을 대상으로 모바일·인터넷뱅킹 타행이체 수수료, 타행 자동이체 수수료를 오는 8일부터 전액 면제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개인 및 개인사업자 고객이 우리WON뱅킹을 비롯한 우리은행 모바일·인터넷뱅킹을 통해 다른 은행으로 이체할 경우, 타행 이체 수수료 및 타행 자동이체 수수료가 전액 면제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일상회복 단계에서 금융 취약계층의 고통 분담에 동참하고자 수수료 면제 방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하나은행도 이날 모바일 앱 ‘하나원큐’와 인터넷뱅킹에서 타행 이체 수수료를 전액 면제한다고 밝혔다.

 

하나은행은 지난 2020년 8월부터 ‘하나원큐’ 앱 이용 시 타행 이체 수수료를 면제해왔으나, 이번에 인터넷뱅킹까지 그 범위를 확대했다. 수수료 면제는 전산 테스트를 거쳐 이르면 오는 10일부터 전면 실시할 예정이다.

 

시중은행의 수수료 면제 바람은 한용구 신한은행장이 지난해  취임식에서 모바일 앱 ‘뉴 쏠’과 인터넷 뱅킹에서 타행 이체 수수료, 타행 자동 이체 수수료를 전액 영구 면제하겠다고 깜짝 발표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KB국민은행과 NH농협은행 또한 비대면 이체 수수료를 면제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날 우리은행과 하나은행까지 동참하면서 5대 은행이 모두 수수료를 받지 않겠다고 선언하게 됐다.

 

금리 인상으로 인한 이자 부담 증가와 경기 침체 우려가 나오는 상황에서 은행권이 수수료로 이익까지 챙기고 있다는 부정적 여론에 대응했다는 분석이다. 은행 순이익 중 이체 수수료의 비중은 적은 편으로 알려졌다.


이병훈 기자 bhoo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