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코비치, 호주오픈 테니스 25연승…8강행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1-23 19:49:50 수정 : 2023-01-23 22:05: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노바크 조코비치(5위·세르비아)가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7650만 호주달러·약 662억6000만원)에서 25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조코비치는 23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회 8일째 남자 단식 4회전에서 앨릭스디미노어(24위·호주)를 3-0(6-2 6-1 6-2)으로 완파하며 8강에 안착했다. 조코비치는 이날 상대에게 브레이크 포인트를 한 차례도 내주지 않을 정도로 일방적인 경기를 펼쳤다. 조코비치는 8강에서 안드레이 루블료프(6위·러시아)와 맞대결한다.

조코비치. AP연합뉴스

조코비치는 이 승리로 호주오픈에서 2018년 16강에서 우리나라의 정현(27)에게 패한 이래 2019년부터 무패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2019년부터 2021년까지 대회 3연패를 달성했고, 2022년 대회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아 출전하지 못했다. 2019년부터 2021년까지 해마다 7승씩 21연승을 쌓았고, 이번 대회에서 4승을 보태 호주오픈 25연승이다.

조코비치의 8강 상대 루블료프와는 상대 전적 2승 1패로 조코비치가 우위를 보인다. 메이저대회에서는 이번이 첫 맞대결이다.

이번 대회 남자 단식 8강 대진도 정해졌다. 조코비치와 루블료프의 8강전 승자는 토미 폴(35위)-벤 셸턴(89위·이상 미국) 경기에서 이긴 선수와 준결승에서 만난다. 다른 8강 대진은 카렌 하차노프(20위·러시아)-서배스천 코다(31위·미국), 스테파노스 치치파스(4위·그리스)-이르지 레헤츠카(71위·체코)의 맞대결로 열린다. 

치치파스와 조코비치는 이 대회에서 우승할 경우 세계 랭킹 1위에 오를 수 있다. 특히 조코비치는 우승하면 호주오픈 남자 단식 최다 우승 기록을 10회로 늘리고,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 최다 우승도 22회를 달성해 이번 대회 2회전에서 탈락한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과 동률이 된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
  • 최예나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