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파트 단지 내 눈오리 "제발 만들지 마세요"…갑론을박

입력 : 2023-01-18 11:30:27 수정 : 2023-01-18 11:30: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눈오리 두고 "치우는 사람 따로, 어지르는 사람 따로" VS "야박하다" 갑론을박

아파트 단지 내 수백 개의 '눈오리'를 치우느라 경비원과 주민이 고생한다는 사연이 전해져 '눈오리'를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제발 남의 집 앞에 눈오리 좀 만들지 마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아파트 단지 내 만들어진 눈오리.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갈무리

작성자 A씨는 "사람이 다니는 길바닥에 누군가 눈오리를 만들고 가서 치우기 힘들다"라며 "저번에 눈이 많이 올 때 경비 아저씨께서 힘들게 눈을 쓸고 계시길래 도와드리러 나가봤더니 아파트 앞이며 바닥이며 여기저기에 누군가 눈오리를 수십 개 만들어놨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경비 아저씨도 눈을 치우면서 '이게 있으면 난감하다'고 말씀하시더라"고 했다.

 

A씨는 아파트 단지 내에서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사진을 공유하며, 사진에는 '눈오리' 수백 마리가 일정한 간격으로 놓여 있었다.

 

그러면서 A씨는 "담벼락 위에도 아니고 사람 다니는 길바닥에 만들어서 치우기 힘들게 만든다"며 "순간 참 징그럽다는 생각이 들었다. 치우는 사람 따로, 어지르는 사람 따로"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원래 집 앞의 눈은 거주하는 사람들이 치우는 게 맞다"며 "경비아저씨는 주민들이 눈길에 미끄러질까 봐 종일 눈 쓸고 계시는데 그 옆에서 함께 치우진 못할망정 눈오리를 수십 마리 만든다"고 비난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의견이 엇갈렸다.

 

A씨의 글에 공감하는 네티즌들은 "본인이 만든 건 본인이 치워야 한다" "너무 많으니까 징그럽긴 하다" "공동주택이면 남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선에서 행동해야 한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 네티즌들은 "우리도 어릴 때 눈 오면 눈사람을 만들고 크지 않았냐" "눈오리까지 못 만들게 하냐. 야박하다" "눈오리가 벽돌도 아니고 단지 녹는 건데 불편한 사람이 많다"라는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