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축구의 신' 메시가 하늘로 돌아간 마라도나에 우승컵을 바치다 [2022 카타르 월드컵]

, 월드컵 , 이슈팀

입력 : 2022-12-19 04:01:41 수정 : 2022-12-19 09:46: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리오넬 메시, 현시대 축구 유일신으로 우뚝
마라도나 2주기와 함께 시작된 월드컵이자
메시의 ‘라스트 댄스’에 아르헨팀 똘똘 뭉쳐
‘신 후보’ 음바페 실력입증, 8골로 최다득점

현시대 축구의 유일신 리오넬 메시가 하늘로 돌아간 신 디에고 마라도나에게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우승컵을 바쳤다. 메시보다 먼저 축구의 신으로 불린 마라도나는 2020년 11월25일 60세의 나이에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환호하는 리오넬 메시. 아르헨티나 국가대표팀이 18일(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프랑스를 꺾고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우승을 확정지었다. 도하=AFP연합뉴스

마라도나의 2주기를 사흘 앞둔 지난달 22일 조별리그를 시작으로 36년만에 월드컵 우승컵으로 향하는 일정을 시작했던 아르헨티나 국가대표팀은 19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프랑스를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아르헨티나 응원단은 마라도나의 얼굴이 그려진 현수막을 들고 승부차기까지 약 3시간 이어진 승부를 지켜봤다.

 

리오넬 스칼로니 감독이 이끄는 FIFA 랭킹 3위 아르헨티나는 결승전에서 FIFA 랭킹 4위 프랑스와 전·후반전 90분 동안 2-2, 연장전까지 3-3으로 맞선 뒤 이어진 승부차기에서 4-2로 이겨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자국에서 열린 1978년 대회와 1986년 멕시코 대회에서 월드컵 우승했던 아르헨티나는 36년 만에 트로피를 추가하는 기쁨을 누렸다.

아르헨티나 응원단이 18일(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결승전에 디에고 마라도나의 사진을 걸고 있다. 도하=신화연합뉴스

◆메시 드디어 월드컵까지 ‘화룡점정’

 

2005년부터 아르헨티나 국가대표로 활약하며 2014 브라질 대회 준우승이 월드컵에서 최고 성적이었던 메시는 마침내 커리어에 ‘월드컵 우승’ 경력을 더 하게 됐다.

 

메시는 조별리그, 본선 모든 경기에서 단 1초도 쉬지 않고 풀타임 출장했다. 이번 월드컵에서 나이를 잊은 최고의 활약을 하며 조국의 우승을 견인했던 메시는 어느누구도 의심할 여지 없이 골든볼(최우수 선수)로 선정됐다.

 

메시는 이제 발롱도르와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월드컵을 모두 품에 안는 통산 9번째 선수가 됐다. 메시 이전에 월드컵, 발롱도르, UCL을 휩쓸었던 선수는 1968년 보비 찰턴(잉글랜드)을 시작으로 1974년 프란츠 베켄바워와 게르트 뮐러(이상 독일), 1985년 파올로 로시(이탈리아), 2002년 지네딘 지단(프랑스), 2003년 히바우두, 2006년 호나우지뉴, 2007년 카카(이상 브라질)가 있다.

월드컵 트로피를 쓰다듬는 메시. AP연합뉴스

메시는 여기에 올림픽 금메달까지 가진 유일한 선수다. 메시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 아르헨티나 국가대표로 출전해 금메달을 획득한바 있다. 메시는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에서 뛰던 2006년과 2009년, 2011년, 2015년에 UCL 정상에 올랐고, 세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축구 시상인 발롱도르도 2009년∼2012년, 2015년, 2019년, 2021년 등 7차례나 수상했다.

 

◆차세대 신 후보 음바페, 결승서 해트트릭

 

‘디펜딩 챔피언’ 프랑스는 결국 왕좌를 지키지 못했다. 2018년 러시아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프랑스는 월드컵 2연패를 노렸으나, 마지막 문턱에 걸려 넘어지며 아르헨티나에 우승을 내줬다. 앞서 월드컵을 2연속 우승한 국가는 1934년과 1938년의 이탈리아, 1958년과 1962년의 브라질 뿐이다. 프랑스가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건 1998년 자국에서 열린 대회와 2018년 러시아 대회, 총 두 차례다.

 

프랑스는 졌지만, 22살의 에이스 킬리안 음바페는 자신이 왜 슈퍼스타인지 입증했다. 이번 결승전은 전·후반과 연장전을 거치며 아르헨티나가 앞서가면, 프랑스가 따라가는 흐름으로 진행돼 마치 메시의 시대와 킬리언 음바페의 시대가 경기 중에 오버랩되는 것만 같았다. 음바페는 후반 두 골, 연장 후반에 한 골로 해트트릭을 완성해 경기를 승부차기까지 끌고 갔으나 끝내 고개를 숙였다.

킬리안 음바페. 뉴시스

폭발적인 스피드를 자랑한 음바페는 8골로 이번 대회 최다 득점자가 됐고, 36세의 지루는 4골을 넣어 프랑스 역대 A매치 최다 골(53골) 기록을 새로 썼다. 이들을 앞세운 프랑스는 D조 1위(2승 1패)로 조별리그를 통과한 뒤, 16강에서 폴란드(3-1 승), 8강에서 잉글랜드(2-1 승)를 차례로 꺾으며 순항했다. 준결승에선 이번 월드컵에서 최고의 돌풍을 일으킨 모로코를 2-0으로 제압했다. 그러나 결승전에선 메시의 ‘라스트 댄스’를 위해 똘똘 뭉친 아르헨티나의 의지 앞에 무릎을 꿇었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