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셀린 디옹 “몸 굳는 불치병 앓고 있다”…희귀질환 고백

입력 : 2022-12-09 18:08:16 수정 : 2022-12-09 21:28: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영화 ‘타이타닉’ 주제곡을 부른 캐나다 출신 팝스타 셀린 디옹(54·사진)이 몸이 굳는 희귀 불치병 진단을 받았다.

디옹은 8일(현지시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동영상을 올리고 자신이 희귀 신경질환인 ‘전신근육강직인간증후군(SPS)’을 앓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100만명 중 한 명꼴로 걸리는 매우 희귀한 질환을 진단받았다”며 “이 병이 모든 근육 경련을 일으키며, 때때로 걷는 것을 어렵게 하고 노래를 부르기 위해 성대를 사용하는 것도 허락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번 진단으로 디옹은 2023년 콘서트 일정을 전면 취소했고 투어 공연 스케줄을 2024년으로 연기했다.


이병훈 기자 bhoo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
  • 최예나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