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되는 일 없다"…조카 묫자리 몰래 옮긴 60대 집행유예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11-27 10:19:08 수정 : 2022-11-27 10:31: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카 묘때문에 되는 일이 없다.”

 

A(69)씨는 2019년 9월 전남의 한 산에 조성된 조카의 분묘를 몰래 파내 다른 공설묘지로 옮겼다. 이유는 1년 전에 조카의 묘가 자신의 부친 묘 옆에 조성된 이후 “되는 일 없다”는 생각때문이었다. 

광주지방법원. 뉴스1

A씨는 조카의 유골을 발굴하면서 조카의 부모, 형제 등에게 허락도 받지 않았다. 발굴 이후에도 가족들에게 상당 기간 이를 알리지 않았고 발굴한 지점이나 새로 안장한 곳에 아무런 표시도 해놓지 않았다.

 

난치병으로 고인을 떠나보낸 가족들은 1년 가까이 지나서야 발굴 사실을 알게 됐다.

 

결국 A씨는 조카의 분묘를 몰래 발굴해 이장한 혐의로 기소됐다.

 

광주지법 형사2부(부장판사 유효영)는 A씨의 항소심에서 징역 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행위로 인해 망인의 가족들이 상당한 충격을 받았을 것이고 묘를 이장하면서 어떠한 존중의 예도 갖추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다만 피고인이 항소심에 이르러 망인의 가족과 합의해 가족들이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광주=한현묵 기자 hansh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