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정은 딸, 리설주와 똑닮은 스타일로 꾸며…팔짱·박수도

입력 : 2022-11-27 09:46:56 수정 : 2022-11-27 13:29: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군사시설 거리낌 없이 누벼…北 "사랑하는 자제분"→"존귀한 자제분" 호칭 높여
전문가 "향후 공개 활동 많아질 듯…무력 증강 호전 이미지를 딸을 통해 희석"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공식 석상에 또 둘째 딸을 데리고 나타났다.

지난 18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 현장에서 처음 둘째 딸을 공개한 이후 이번에는 ICBM 개발과 발사 공로자와 기념사진 촬영 행사에 동행했다.

27일 조선중앙통신은 ICBM 화성-17형 개발과 발사 공로자들의 기념 촬영 소식을 전하며 김 위원장이 "존귀하신 자제분과 함께 촬영장에 나왔다"고 밝혔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8일 있었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에 참여했던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그들의 노력을 평가했다고 27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평양=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정확한 날짜를 명시하진 않았지만, 대형행사 이튿날 이를 보도하는 북한 관영매체 관행상 전날 촬영 행사가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과 그의 딸이 함께 촬영 현장을 누비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여러 장 발행했다.

김 위원장의 딸은 첫 등장 때는 앞머리를 내리고 흰색 패딩점퍼를 입어 초등학생다운 복장이었지만 이번에는 달랐다.

고급스러운 모피를 덧댄 검은 코트를 착용했고 머리도 모발 손질용 도구인 고데기 등으로 점잖게 매만진 흔적이 역력했다. 언뜻 보면 어머니 리설주 여사인 줄 착각할 정도로 성인 여성과 흡사하게 꾸민 모습이었다.

아무리 어린아이일지라도 김일성 주석부터 내려오는 이른바 로열패밀리인 '백두혈통'으로서 권위를 부각하려는 연출로 보인다.

검정 가죽 롱코트를 입고 나온 김 위원장은 딸과 다정하게 팔짱을 끼거나 손을 꼭 잡으며 딸을 향한 애정을 거침없이 드러냈다. 소녀는 환호하는 기념사진 촬영 참가자들을 향해 박수로 화답하는 등 최고지도자의 딸이라는 위상을 자연스럽게 노출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둘째 딸이 손 잡고 걸어가고 있다. 평양=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국가정보원은 지난 22일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지난 18일 김 위원장의 ICBM 발사 지도 현장에 처음 동행한 소녀가 김 위원장의 딸 '김주애'라고 판단한다고 보고한 바 있다.

정보당국 및 언론 보도에 따르면 2009년 결혼한 김 위원장과 리설주는 2010년과 2013년, 2017년 자녀를 출산한 것으로 전해지는데 이 중에 둘째 딸이라는 것이다.

국회 정보위 간사인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은 "보통 10살 정도의 여아로서는 좀 (체격이) 커서 다소 의혹이 있었지만, 기존에 키도 크고 덩치가 있다는 국정원의 정보와 일치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북한은 지난 18일 김 위원장의 딸을 처음 공개할 때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소녀가 ICBM과 이동식발사차량(TEL) 앞에 서 있는 모습을 노출했다. 10세 남짓의 어린아이가 군사시설을 거리낌 없이 드나드는 장면을 일부러 보여준 것이다.

이를 두고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지난 22일 MBN 프레스룸에 출연해 "ICBM 발사가 아이랑 같이 나올 수 있을 정도로 일상적이라는 것을 북한 내부에도 보여주고 국제사회에도 과시하는 측면이 있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북한 매체는 지난 19일 김 위원장 둘째 딸이 처음 등장한 보도에서는 "사랑하는 자제분"으로 했지만, 이날 보도에서는 "존귀하신 자제분"으로 호칭을 높였다.

지난 19일 조선중앙통신은 전날 있었던 화성-17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소식을 전하며 김 위원장이 "사랑하는 자제분과 여사와 함께 몸소 나오시여" 발사 과정을 지도했다고 밝혔다. 평양=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 위원장 딸이 군복을 입은 지휘관과 악수하는 장면도 공개됐는데 지휘관은 상체를 약간 숙이며 공손히 손을 내민 반면 김 위원장 딸은 꼿꼿한 자세로 두 손으로 지휘관 오른손을 감쌌다.

전문가들은 김 위원장의 딸이 '미래세대의 상징'으로서 재등장했다고 보고 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은 "핵무력만이 어린 세대의 미래를 담보할 수 있다는 의미를 내포한 것"이라며 "딸을 ICBM 개발 공로자들 앞에 드러낸 것은 아버지 입장에서 군부에 '백두혈통을 끝까지 사수해달라'는 당부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양 총장은 또 "후계자라면 우상화가 동반되는데 김주애에 대해선 아직 우상화 선전이 없다"며 "따라서 후계자로 볼 수는 없고, 자신의 딸을 포함해 미래 세대를 보호하려면 핵이 필요하다는 메시지만 발신하는 차원으로 해석된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도 기념촬영 현장에서 "힘과 힘에 의한 대결이 곧 승패를 결정하는 오늘의 세계에서 약자가 아닌 제일강자가 될 때라야만 나라와 민족의 현재와 미래를 지켜낼 수 있다는 것은 역사가 보여주는 진리"라고 언급했는데, 김주애가 곧 '미래세대'를 뜻한다는 것이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8일 있었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에 참여했던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그들의 노력을 평가했다고 27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평양=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아울러 전문가들은 향후 김 위원장 딸의 공개활동이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은 "대량살상무기 발사 현장에 아이를 동반한 것은 서구적 관점에서는 그로테스크한(부자연스러운) 일인데도 북한은 이를 감행했다"며 "무력 증강의 호전성 이미지를 김정은 딸을 통해 희석, 완화하고 싶어하려는 의지가 읽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주애를 ICBM 현장에 디스플레이(전시)하며 국가안보 마케팅에 활용한 것은 단건으로 그치지 않을 것"이라며 "앞으로 딸이 김 위원장 공개 활동 전반에 동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홍 실장은 또 김 위원장 딸을 성인처럼 꾸며놓은 것에 대해 "과거 김일성 주석의 부인 김성애,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동생인 김경희, 김정은의 동생 김여정이 그랬듯이 통치자 가족으로서 위상과 권위를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며 "국내외적 메시지 발신에 딸이 활용도가 높다고 판단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