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49제까지 곁을 지킬 것”…이태원 참사 희생자 제사상 차린 상인 근황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1-26 17:15:18 수정 : 2022-11-28 15:00: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남인석씨, 4주째 밤낮으로 골목 지켜…“살려달라는 비명 못 잊어”
“지금도 환상 떠올라 잠 못 자”…참사 이후 트라우마 겪으며 고통
이태원 참사 희생자를 위해 제사상을 손수 차린 상인 남인석 씨. JTBC 캡처

 

이태원 참사가 발생한 현장 골목에서 손수 제사상을 차려 희생자들을 추모한 80대 상인이 희생자들의 49재까지 곁을 지키겠다고 전해 눈시울을 뜨겁게 만들고 있다. 

 

또한 그는 현재 참사를 잊지 못하는 등 트라우마를 겪고 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지난 25일 JTBC에 따르면 이태원 골목에서 30년 넘게 신발 장사를 한 상인 남인석 씨는 “희생자들의 49재인 다음 달 16일까지 곁에 남아서 위로해주고 싶다”라고 말했다. 

 

남씨는 당시 눈앞에서 참사를 직접 목격하고, 가게 문을 개방해 많은 부상자를 구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보다 훨씬 많은 생명이 눈앞에서 숨을 거둔 상황을 지켜봐야만 했다. 

 

그는 참사 이후에는 골목에 홀로 남아 경찰의 제재에 사정하며 희생자들에게 제사상을 차려 올리기도 했다. 이 모습은 많은 이의 눈시울을 붉혔다. 

 

남씨는 “도저히 마음을 어떻게 할 바가 없어서 내가 먹는 밥이라도 차려줘야겠다 해서 제사를 지냈다”라고 말했다. 

이태원 참사 희생자를 위해 제사상을 손수 차린 상인 남인석 씨. MBC PD수첩 캡처

 

그는 약 4주째 밤낮으로 골목을 지키고 있다.

 

남씨는 “애들 가지고 여기저기에서 말이 오르고 내리고 하니까 너무 시끄럽고 마음도 아프다”며 “애들을 위해서 추모공간을 만들어줘야 한다. 헛되게 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남씨는 현재 이태원 참사를 잊지 못하는 등 트라우마를 겪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의 상담을 받기보다 스스로 트라우마를 이겨내고 있다.

 

남씨는 참사 당일 심상치 않음을 느꼈다고 밝혔다. 그는 “금요일에도 사람이 많이 왔는데 토요일은 더 많이 오겠구나 했다”며 “(행인이) 신발이 벗겨져서 들어왔다. 물티슈로 닦아주고 안정을 시키고 있는데 또 젊은 애가 가게로 들어왔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환상이 떠올라서 잠을 못 자고 힘들다. 살려달라는 소리가, 아우성이 지금까지 떠올라서 어디를 가질 못한다”고 토로했다.

 

남씨는 최근에는 경찰청 특별수사본부의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조서를 쓰고 당시 가게 폐쇄회로(CC)TV 영상을 제공하는 등 수사를 돕고 있다고 전했다.

 

세계일보는 이번 참사로 안타깝게 숨진 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족들의 슬픔에 깊은 위로를 드립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