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쥐가 갉아먹어”…마리화나 수백㎏ 분실한 인도 경찰, 이유가 ‘황당’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1-26 16:34:53 수정 : 2022-11-26 16:34: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쥐떼로 인해 여러 곳에 분산 보관하던 마리화나까지 총 700㎏ 손상”
경찰서장 “경찰, 비‧홍수로 손상됐다고 말해”…말 엇갈려 의혹 커져
대마초(마리화나).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게티이미지뱅크

 

인도 경찰이 마약사범으로부터 압수한 마리화나 수백㎏을 분실하면서 법원에 증거물로 제시하지 못하는 일이 발생했는데, 이에 대해 황당한 이유를 대는가 하면 경찰들 사이에서도 말이 엇갈리면서 의혹이 커지고 있다.

 

25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의 보도에 따르면 인도 북부 우타 프라데시주 마투라시 경찰은 최근 증거물로 확보해 창고에 보관하던 마리화나 200㎏을 분실했다고 법원에 밝혔다.

 

이는 마투라 법원이 마약사범에 대한 재판 과정에서 경찰에 압수한 마리화나 386㎏을 증거로 제시할 것을 명령하자 이같이 밝힌 것이다.

 

경찰은 “창고에 보관 중이던 마리화나를 쥐가 갉아먹어 버렸다”라며 “경찰서에는 쥐로부터 마리화나를 안전하게 보관한 장소가 없다”고 밝혔다.

 

법원 문건에 따르면 검찰은 경찰이 다른 사건 수사를 통해 압수해 마투라시 여러 곳에 분산 보관하던 마리화나까지 합해 총 700㎏이 쥐 떼로 인해 손상됐다고 밝혔다.

 

법원은 경찰에 실제로 쥐가 그 많은 마리화나를 먹어 치웠다는 증거를 제출하라고 명령했다. 또 쥐 근절 대책도 세울 것을 권고했다.

 

다만 실제로 마리화나가 사라진 원인이 쥐 때문인지에 대해서 말이 엇갈린다고 CNN은 전했다.

 

이는 마탄드 프라카시 싱 마투라 경찰서장이 CNN에 마리화나가 쥐가 아니라 홍수 때문에 사라졌다고 말했기 때문이다.

 

마탄드 서장은 “(법원에 제출된 보고서)에는 쥐에 대한 언급이 없었다. 경찰은 압수한 마리화나가 비와 홍수로 손상됐다고만 언급했다”고 말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상큼 발랄'
  • 고민시 '상큼 발랄'
  • 초아 '하트 여신'
  • 신현빈 '사랑스러운 미소'
  • 박보영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