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손흥민, 우루과이전 ‘선발’ 출격…황의조는 최전방 [2022 카타르 월트컵]

, 월드컵 , 이슈팀

입력 : 2022-11-24 20:59:03 수정 : 2022-11-24 20:59: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월드컵 한국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안면 부상을 딛고 우루과이전에 선발 출격한다.

손흥민은 24일 한국과 우루과이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킥오프를 1시간여 앞두고 공개된 한국 선발 출전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연합뉴스

이달 초 소속팀 경기에서 상대 선수와 강하게 충돌해 왼쪽 안와골이 부러지는 큰 부상을 입어 수술까지 받은 손흥민은 사고 후 3주 만에 월드컵 경기에 나서 한국축구의 사상 2번째 원정 16강 진출 도전에 앞장선다.

파울루 벤투 한국 대표팀 감독은 황의조(올림피아코스)를 최전방에, 손흥민과 나상호(서울)를 좌우 측면 공격수로 배치하는 4-1-4-1 전술을 꺼내 들 것으로 보인다.

공격 2선에는 황인범(올림피아코스)과 이재성(마인츠)이 배치되고, 수비형 미드필더 자리는 정우영(알사드)이 선다.

포백 수비라인은 왼쪽부터 김진수(전북), 김영권(울산), 김민재(나폴리), 김문환(전북)이 구성하고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알샤바브)가 낀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