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승려 되면서 집 판 돈 11억원 자선단체 기부한 여성...딸은 대출 신세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1-24 19:07:45 수정 : 2022-11-28 22:30: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웨이보 캡처

 

중국에서 딸은 대학 등록금을 구하지 못해 학자금 대출을 받는 등 어렵게 대학 공부를 하고 있으나 어머니는 거금을 자선단체에 기부해 찬반양론이 일고 있다

 

홍콩 일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24일 보도에 따르면 이름을 밝히기 거부한 한 여성(사진)은 슬하에 딸이 하나 있지만 2019년 불교에 입문해 여승이 되면서 자신의 집을 판돈 82만 달러(약 11억원) 전액을 자선단체에 기부했다.

 

여승이 된 엄마는 웨이보에 올린 영상을 통해 "부모님은 나를 지지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딸은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딸은 대학을 졸업하면 경제적으로 자립해 학자금 대출을 모두 갚을 수 있을 것이고, 더욱 노력하면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영상은 웨이보에서 2억2000회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하는 등 크게 이슈가 되고 있다.

 

대부분 누리꾼들은 그의 행동을 비판하고 있다. 한 누리꾼은 "전혀 이해가 안 된다. 딸에게 돈 한 푼도 남기기 싫다면 왜 딸을 낳았느냐"고 적었다.

 


이윤오 온라인 뉴스 기자 only6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