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저질 음모론 부추긴 이재명 등에 사과 요구"

입력 : 2022-11-24 18:15:36 수정 : 2022-11-24 18:15: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술자리 의혹 제기' 김의겸엔 "사과 필요 없고 법적 책임져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24일 '청담동 술자리' 의혹이 거짓으로 드러나자 "저질 음모론에 올라타고 부추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박범계, 장경태 의원 등에게 사과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이날 국회 본회의에 참석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이제 파도가 밀려났고 책임질 시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0회 국회(정기회) 제13차 본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그는 "저한테 사과하는 것이 모양 빠져서 싫으면 국민께라도 사과하길 바란다"며 "그게 그분들이 대표하는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고 했다.

술자리 의혹을 처음 제기한 민주당 김의겸 의원을 향해선 "사과할 필요가 없고 책임을 져야 한다"며 "앞으로 국회의원 배지 뒤에 숨어 선량한 국민을 상대로 거짓말하면서 해코지를 하고 다니지 못하게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대상에 대검찰청이 포함된 것에는 "대검이 왜 들어가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마약 수사가 참사 배경처럼 말했고 그 배후가 저라면서 법무부는 대상에서 빼고, 경찰에 대한 수사지휘권도 없는 검찰을 넣었다"며 "국민께서 정략적인 접근이라고 비판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이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위원회에서 법무부·검찰청 예산을 대폭 삭감하려는 움직임에는 "국민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기 위한 예산을 갖고 국회가 선심 쓰듯 하는 건 아니지 않느냐"며 "예산은 국민을 위한 것이고 국익을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