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갯벌 세계유산 보전본부’ 신안 품으로

입력 : 2022-10-28 01:00:00 수정 : 2022-10-27 22:54: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생물 1109종·철새 서식 가치 인정
앞으로 30년간 생산 927억 유발
2023년 기본·실시 설계… 2026년 완공

세계자연유산 갯벌을 통합 관리할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가 전남 신안군에 들어선다. 전남도는 해양수산부가 공모한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 설립지로 신안군이 최종 선정돼 ‘한국의 갯벌’ 정책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고 27일 밝혔다.

전남 신안군 압해면 압해도에 위치한 갯벌낚시터. 전남도 제공

보전본부 유치로 향후 30년간 생산유발 927억원, 부가가치 514억원, 고용유발 2100명 등 여러 경제적 파급 효과가 기대된다. 전남도는 그동안 보전본부 유치를 위해 해수부의 공모계획 평가 항목에 전남도·신안군의 세계자연유산 등재 노력 및 기여도를 포함할 것을 건의하는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보전본부 입지에 대한 대국민 설문조사, 전남도 유치 지지서명, 언론홍보 등 활동도 펼쳤다. 전국 광역지자체 중 유일하게 갯벌보전관리추진단을 운영하고 갯벌의 체계적 관리 차원에서 기본조사 및 중장기 종합계획을 수립하는 등 전담업무를 수행했다.

 

신안군은 세계자연유산 한국의 갯벌 85.7%를 차지하고 있다.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되기까지 주도적이고 핵심적인 역할과 지원을 담당했다. 아울러 연구기관, 민간단체, 지자체 등 유기적인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있다.

 

이번 심사에서 신안갯벌은 1109종의 다양한 생물종 출현, 철새 이동경로의 주요서식지 지정 등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인정받았다. 보전본부는 신안군 부지 5만406㎡에 연면적 1만3000㎡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2023년 기본 및 실시설계 후 2024년에 착공해 2026년 완공된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한국의 갯벌이 세계유산으로서의 지위가 유지되고 향상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과 행정을 펼치겠다”며 “신안갯벌과 자연, 인간, 바다와 생명이 어우러진 명품 생태힐링공간이자 국가 관광의 거점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해수부에서 신안군을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 설립지역으로 선정한 것을 환영한다”면서 “보전본부와 함께 갯벌 세계자연유산의 체계적 보전과 현명한 이용을 통해 미래가치를 창출토록 하겠다”고 했다.


신안=김선덕 기자 sdk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