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산후우울증 앓던 30대, 생후 2개월 아들 살해… 긴급 체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30 10:35:01 수정 : 2022-09-30 10:35: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산후우울증을 앓던 30대 여성이 자신이 낳은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부산 강서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산후우울증을 앓던 A씨는 이날 오전 2시쯤 부산 강서구 자신의 집에서 생후 2개월 된 아들의 얼굴을 베개로 눌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직후 스스로 경찰에 신고한 A씨는 출동한 경찰에 긴급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숨진 아기의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동기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