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선물 전하고 싶다” 트와이스 나연 측서 고발한 獨 스토커 입국…생일 축하영상 게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9-22 17:58:09 수정 : 2022-09-22 21:46: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트와이스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캡처

 

그룹 트와이스의 나연(본명 임나연·사진)을 스토킹한 혐의로 고발당했던 한 독일인 남성이 다시 한국에 방문한 사실이 알려졌다.

 

나연의 스토커로 알려진 남성 A씨는 지난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나연 생일 축하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A씨는 한국의 한 골목길에서 “나연 생일 축하해! 나는 너를 진심으로 사랑하고 오늘 너의 생일이 매우 즐겁기를 바라”라며 “드디어 너를 놀래주려고 한국까지 돌아왔어”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너를 위해 모든 걸 해줬다는 걸 기억해”라며 “내가 작은 생일선물 2개를 가져왔는데 너에게 전해줄 방법을 찾고 있어”라고 전했다.

 

더불어 “정확히 언제, 어디서, 어떻게 만날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내 연락처 정보가 있으니 여기로 메시지를 보내달라”라고 덧붙이며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공개하기도 했다.

 

앞서 이 스토커는 지난 2019년 12월부터 팬카페를 통해 트와이스의 숙소 주소를 물어보는 등 스토킹 행위를 이어갔으며, 이듬해 1월 해외 스케줄을 끝내고 귀국하는 트와이스와 같은 비행기에 탑승해 접근을 시도하는 등 난동을 부린 바 있다.

 

이에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그를 업무방해죄로 형사 고발했으며,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접근금지 가처분 신청을 했다.

 

JYP는 해당 스토커의 재입국과 관련해 유관 부서에 사안을 확인 중이다.

 

스토커의 귀국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몇 년째 망상에 빠져있네 무섭다”라며 “JYP 고발 이후로 못 오는 줄 알았는데?”, “소속사가 빨리 조치해줬으면 좋겠네. 나연 절대 지켜” 등의 반응을 보이며 우려했다. 


임미소 온라인 뉴스 기자 miso394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