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30년 넘도록 1억 이상 기부한 마트 사장…안타까운 화재 사고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9-03 10:09:09 수정 : 2022-09-03 14:36: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기세 씨 운영 마트서 2차례 화재 발생…매장 시설 전소
본인 소유 집 없이 월세 살면서도 더 많은 돈 기부한 미담
오랜 선행사실 아는 주변 이웃들, 사고 소식에 안타까워해
2일 낮 12시 37분쯤 인천시 서구 마전동의 한 식자재마트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30년 넘도록 꾸준한 기부를 하면서 1억원 이상 고액 기부자 모임에 가입한 60대 남성의 식자재마트에서 하루 두 차례 불이 나면서 전소되는 일이 발생했다.

 

피해 남성은 월세를 살면서도 기부를 계속해온 것으로 알려져 이웃들이 안타까워하고 있다.

 

2일 인천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37분께 윤기세(63) 씨가 운영하는 인천시 서구 마전동 드림식자재마트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매장 시설물 대부분과 식료품 등이 타면서 재산 피해가 발생했으며, 인근 점포 관계자인 50대 여성이 물건 정리 중 오른쪽 손바닥에 화상을 입어 가까운 병원으로 옮겨졌다.

 

해당 마트는 이날 새벽에도 불이 났다가 1시간여 만에 진화된 바 있다. 

 

윤씨는 2차 화재 지점인 매장 2층 창고가 처음 불이 난 곳 위에 있다며 재발화가 일어난 것으로 추정했다.

 

이번 화재로 마트 대부분이 불에 탄 것으로 알려지자 윤씨의 오랜 선행사실을 아는 주변 이웃들은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윤기세 씨(오른쪽)와 딸 윤미소 씨.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제공.

 

그는 1990년쯤부터 기부를 시작했으며, 2008년 마트 사업을 확대하면서 본격적으로 기부 규모를 늘렸다. 동사무소에 수시로 쌀을 전달했고, 동사무소의 추천을 받아 생활 형편이 어려운 이웃을 정기적으로 후원하기도 했다.

 

2016년 7월 인천시 서구에서 이번에 불이 난 마트 운영을 시작한 뒤에는 기부금을 대폭 확대했다. 직접 후원이 필요한 기관을 수소문했고 지역 장애인복지관을 찾아가 매달 50만원씩을 기부했다.

 

이로 인해 윤씨는 2017년 6월 인천시 서구청의 소개로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1억원 이상 고액 기부자 모임인 ‘아너소사이어티’ 회원으로 가입하기도 했다.

 

또한 굿네이버스에도 1000만원 이상을 후원하기로 하면서 ‘네이버스 클럽’에도 등재됐다.

 

특히 윤씨는 2012년부터 지난해 6월까지 본인 소유의 집 없이 월 90∼100만원을 주고 아파트에 살면서도 월세보다 훨씬 많은 돈을 기부해왔다.

 

윤씨의 딸인 윤미소(32)씨도 아버지의 영향으로 취업 후 첫 월급을 받자마자 기부를 시작했다. 이후 1억원 이상을 기부하기로 하면서 아너소사이어티에도 가입해 부녀 회원으로 조명을 받기도 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