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지도력 위기’ 거론 이준석 작심 회견에 대통령실 “입장 없다”… 與도 ‘무대응’

입력 : 2022-08-13 23:24:00 수정 : 2022-08-14 07:43: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통령실, 尹·윤핵관 직격 회견 이후 여론 흐름 주시 분위기
주호영 “무슨 대응이 있겠나”…실명 거론된 윤핵관도 침묵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던 중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진행한 기자회견과 관련해 대통령실 측은 “공식 입장이 없다”고 말을 아끼면서 여론의 흐름을 주시하는 분위기다.

 

이날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 대표의 회견 직후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 대표 회견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낼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회견에서 윤 대통령이 자신에 대해 ‘내부총질 당대표’라고 한 문자를 거론하며 “대통령이 원내대표에게 보낸 메시지가 국민의 손가락질을 받는다면 그건 당의 위기가 아니라 대통령의 지도력 위기”라고 윤 대통령을 직격했다.

 

 

그는 윤 대통령과 윤핵관(윤 대통령 핵심관계자)을 겨냥해 “선거 과정 내내 한쪽으로는 저에 대해서 ‘이 x’, ‘저 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당 대표로서 열심히 뛰어야 했다”고도 했다. 또 “공교롭게도 대통령실의 발표로는 대통령은 저를 만나시지 않았지만 저는 대통령께 북한방송 개방에 대한 진언을 독대해서 한 바가 있다”며 대통령실이 언론에 확인해주지 않았던 윤 대통령과 이 대표의 독대가 사실이라고 폭로했다.

 

대통령실은 이 대표의 윤 대통령 관련 언급에 맞대응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판단에서 거리를 두려는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오는 15일 8·15 광복절 경축사에 이어 오는 17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앞두고 있다. 20%대 지지율을 반등시키려는 돌파구 모색에 골몰하는 대통령실로서는 이 대표의 회견에 대응했다간 역풍을 맞을 수 있는 만큼 무대응 기조를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

 

대통령실은 현재 윤 정부 국정 지지율이 저조한 상황에서 이 대표의 이날 회견이 대통령실이나 여당에 대한 여론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주시하는 모습이다. 국민의힘이 비대위 체제 전환을 통해 내홍 수습 및 재정비에 나선 가운데, 이 대표의 작심 회견으로 인해 여권 내 자중지란이 부각될 가능성 등을 우려하는 기류도 엿보인다.

 

대통령실의 다른 관계자는 “발언 내용에 모두 대응할 수는 없지만 30∼40대 등 국민 정서에 어떤 영향을 줄지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지도부는 이 대표의 회견에 공식 논평을 하지 않는 것으로 결론 내렸다. 이 대표의 회견에 섣불리 반응할 경우 오히려 이슈를 키워줄 수 있다는 판단 아래 ‘무대응’ 기조를 세운 것으로 풀이된다.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 대표 회견과 관련한 향후 대응 방향에 대해 “무슨 대응이 있겠나”라고 했다. 이 대표는 회견에서 주 위원장과 만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회견에서 이 대표가 ‘윤핵관’(권성동 장제원 의원), ‘윤핵관 호소인’(정진석 김정재 박수영 의원)으로 거명한 인사들은 반응을 자제하며 침묵 모드를 유지했다. 다만 이 대표가 윤핵관으로 거론한 이철규 의원은 복수 언론 인터뷰에서 “이준석이 누구를 어디 가라 뭐 하라 하나. 누가 이준석에게 그런 권한을 줬나”라면서 이 대표가 지구를 떠난다면 호남 지역 등 험지 어디든 출마를 고려하겠다고 발끈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