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복귀 사실상 물거품… 與 비상상황 선포로 비대위 초읽기

관련이슈 세계일보 영상뉴스 , 이슈팀

입력 : 2022-08-05 13:36:52 수정 : 2022-08-05 15:36: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이 당 내홍과 최고위원 사퇴 등 상황을 비상상황으로 규정짓고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의 전환을 가시화했다. 비대위 체제가 출범하면서 지금까지 원외 여론전을 통해 복귀를 기다려 온 이준석 당대표의 복귀도 사실상 불가능하게 됐다.

 

국민의힘 상임전국위원회는 5일 당의 현 상황이 비상상황에 맞다고 결론 짓고, 당대표 직무대행에도 비대위원장 임명권을 두도록 하는 당헌 개정안을 의결했다.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상임전국위원회에는 상임전국위원 54명 가운데 40명이 참석했다.

국민의힘 서병수 상임전국위원회 의장이 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4차 상임전국위원회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병수 전국위원회의장은 상임전국위에서 “당이 처한 현 상황이 당의 비상상황에 해당한다는 당헌 유권해석을 의결했다”고 상임전국위 결과를 전했다. 참석자 40명 가운데 29명이 현 상황이 비상상황이라는 해석에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20%대로 추락한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과 문자파동으로 대표되는 윤핵관(윤 대통령 측 핵심관계자)을 둘러싼 논란, 배현진, 조수진, 윤영석 최고위원의 사퇴에 위기의식이 팽배했다는게 안팎의 평가다.

 

 

특히 이날 의결로 인해 지금까지 복귀를 희망해온 이 대표의 염원도 불가능하게 됐다. 이날 위원회에서 위원들은 당대표 직무대행에도 비대위원장을 임명할 수 있게 하는 최고위의 당헌 개정안과 이준석 대표가 복귀할 수 있도록 명시하는 조해진, 하태경 의원의 당헌 개정안을 두고 무기명 투표를 했다.

 

최고위안에는 26명이 찬성했고, 10명은 조해진, 하태경 의원의 제안에 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임전국위가 이날 비대위 체제를 추인하면서 이 대표의 복귀는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국민의힘 당헌당규상 비대위가 구성되면 최고위, 지도부가 해산한다는 조항이 있기 때문이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뉴시스

성상납을 둘러싼 증거인멸 논란으로 당 중앙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6개월 정지라는 중징계를 받은 이 대표는 지금까지 전국을 돌며 지지층 결집에 나선바 있다. 2030 국민의힘 지지층을 중심으로 향후 당에 복귀해 총선을 위한 교두보로 삼겠다는 계획이었다. 특히 현직 국회의원이 아닌 이 대표의 경우 당 대표로서 직위를 인정받지 못하면서 자연스레 정치적 생명까지 염려해야하는 상황이다.

 

이 대표는 이날도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을 공개 비판하며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여론전을 이어갔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앞서 윤 대통령이 자신을 ‘내부총질이나 하던 당 대표’라고 표현한 것을 두고 “한심한 인식”이라고 비판했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