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포토에세이] 시원하게 커트… 길거리 이발사의 ‘가위손’

관련이슈 포토에세이 , 오피니언 최신

입력 : 2022-07-23 14:00:00 수정 : 2022-07-23 11:45: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강에서 아라뱃길로 이어지는 자전거도로가 한여름의 뜨거운 열기로 이글거린다. 시원한 바람이 불어오는 다리 밑 그늘은 자전거 라이더들이 더위를 피해 잠시 쉬어가는 명당이다. 그 옆 공터에 자리 잡은 길거리 이발사가 손님의 머리를 다듬고 있다. 길거리에서 이발하는 모습이 21세기 대한민국에서는 흔치 않은 광경이라 라이더들이 한 번씩은 눈길을 주며 지나간다. 그러거나 말거나 노련한 이발사의 가위질은 능숙하고 여유롭다. 이발을 마친 손님이 거울로 완성된 머리 모양을 한번 보더니 마음에 든다며 엄지를 척 들어 보인다. 단골손님의 칭찬에 이발사는 환한 웃음으로 화답한다. 불쾌지수가 올라가던 무더운 여름날 오후에 만난 기분 좋은 풍경이다.


남제현 선임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