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어준 “윤 대통령 부인도 집무실 2층·5층 다 쓴다고… 공동 정권이냐?”

입력 : 2022-07-04 10:38:30 수정 : 2022-07-05 06:40: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씨 “부인이 다 쓴다는 말. 희한한 일”
윤석열 대통령(왼쪽), 부인 김건희 여사. 뉴시스

 

대통령실이 서울 용산 대통령 집무실 2층 완공 사실을 알리며,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도 기존 5층 집무실은 물론 2층 집무실도 함께 사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친야 성향의 방송인 김어준씨는 “(윤석열·김건희) 공동정권이냐”라며 참 희한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씨는 4일 자신이 진행하는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이와 같은 언론 보도 내용을 소개했다.

 

김씨는 “원래는 윤 대통령은 5층에서 2층으로 내려오고 부인(김 여사)이 5층으로 간다고 했다”면서 “윤 대통령뿐만 아니라 부인도 2층과 5층을 다 쓴다고 한다. 이는 부인이 다 쓴다는 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참 희한한 일”이라며 “공동정권이냐? 잘 이해가 안 간다”고 비꼬았다.

 

방송인 김어준씨. TBS 제공

 

뉴스1은 전날 대통령실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2층 집무실은 언제든 사용 가능한 상태지만 2층을 주 집무실, 5층을 보조 집무실 개념으로 사용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5층을 사용 중이라면 김 여사는 2층을 사용할 수 있고 그 반대의 경우도 가능하다“면서 김 여사가 2층과 5층 집무실을 모두 사용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다만 누가 어떤 일정에 2층 또는 5층 집무실을 사용하는지 관련해선 ‘경호상의 문제’를 들어 공개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