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중징계 못 피할것” “카더라 의혹일뿐”… 이준석 ‘운명의 한주’

입력 : 2022-07-03 18:25:00 수정 : 2022-07-03 19:18: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7일 징계 앞두고 與 전운 고조

성상납의혹 증거 무마 시도로
黨 명예 실추시켰는지가 쟁점
경찰 수사 결론 안 나온 점 논란
李 “하지 않은 일 어찌 증명하나”
“윤리위 결과 결국 尹心에” 관측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뉴스1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3일 자신의 정치 생명이 걸린 운명의 한 주를 맞았다. ‘성상납 증거 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당 중앙윤리위원회 징계 심의가 4일 앞으로 다가오면서다. 당 안팎에선 이 대표가 중징계를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커지고 있다. 이 대표도 “‘카더라’ 의혹에 당대표를 내려놓아야 하느냐”고 맞서면서 여권 내 전운은 고조되고 있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는 오는 7일 회의를 열고 이 대표에 대한 징계를 심의한다. 이 대표가 윤리위에 회부된 사유는 ‘증거 인멸 교사 관련 품위 유지 의무 위반’이다. 이 대표가 2013년 김성진 아이키스트 대표로부터 성상납을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한 증거를 측근을 통해 무마하려고 했다는 논란이 당의 명예를 실추시켰는지가 쟁점이다.

이 대표는 윤리위의 징계 절차에 정면으로 반발하고 있다. 윤리위가 징계 사유로 든 품위유지 의무 위반 여부는 객관적으로 따질 수 없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지난 2일 국민일보와 인터뷰에서 “품위유지라든가, 당에 끼친 손실이라는 것은 명징한 지표가 나타나야 하는데, 윤리위가 징계 절차를 개시한다고 했을 때, 어떤 지표의 변화가 있었나”라며 “윤리위가 뭘 다루는지 불명확하다”고 따졌다.

경찰 수사 결론이 나오지 않는 상황에서 윤리위가 징계를 결정하는 게 합당하느냐고도 성토한다. 이 대표는 지난 1일 JTBC 인터뷰에서 “윤리위는 수사기능도 없고, 부존재의 증명이다. (증거 인멸 교사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사람에게 어떻게 증명하라는 것이냐”라며 “수사기관의 결론이 나면 그게 최종 판단이지, 윤리위가 판단하고 수사기관이 상반되는 판단을 내놓으면 정치적으로 위험하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최재형 혁신위원장(가운데)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혁신위 제1차 워크숍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워크숍에서는 13명의 혁신위원이 각자 준비해온 혁신방안을 자유롭게 발표했다. 남제현 선임기자

그러나 정치권에선 이 대표가 펼치는 이 같은 법리적인 주장이 얼마나 타당하느냐보다, 결국 ‘윤심(尹心: 윤석열 대통령의 의중)’에 윤리위 결과가 달렸다는 관측이 많다. 윤 대통령과 이 대표의 가교 역할을 한 박성민 의원이 당대표 비서실장직을 사퇴한 만큼, 윤 대통령이 이 대표와 ‘헤어질 결심’을 했다는 것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이날 세계일보와 통화에서 “대통령실 입장은 이 대표를 징계해서 들어내는 것으로 교통정리가 끝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경기가 어렵고, 원 구성도 안 되고 있는 상황에서 자신의 거취 문제로 당을 분란 시키는 이 대표를 어떻게 안고 갈 수 있겠느냐”라고 말했다.

 

이 대표도 최근 윤 대통령을 의식하며 자신을 비판하는 ‘친윤’(친윤석열) 그룹과 ‘윤심’ 경쟁을 벌이는 듯한 행보를 보였다. 이 대표가 지난 1일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를 마치고 귀국한 윤 대통령을 ‘깜짝 영접’하고, 윤 대통령의 출장 기간 지방을 돌며 대선 공약을 챙긴 게 대표적이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3박5일간의 스페인 마드리드 방문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영접나온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리위에서 어떤 결과를 내놓더라도 여권 내 권력지형은 당분간 불안정할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평가다. 또 다른 여권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중징계 결과가 나온다면 이 대표는 가처분 신청을 비롯해 당헌·당규상 해석의 여지가 있는 부분은 모두 다투고, 여론전도 이어나갈 것”이라며 “혼탁한 양상이 펼쳐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경징계가 나오더라도 이 대표의 리더십 회복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병관 기자 gwan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