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대선 패배 책임은 제게… 낮은 자세로 경청”

입력 : 2022-06-24 06:00:00 수정 : 2022-06-24 04:16: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 1박2일 의원 워크숍 개최

대선·지선 패배 평가 의견 교환
당권 도전 묻자 李 “결정 못할 상황”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이 23일 열린 새롭게 도약하는 민주당의 진로 모색을 위한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국회의원 워크숍을 열고 당 쇄신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국회에 입성한 후 처음으로 당내 의원 행사에 참석한 이재명 의원은 “선배 의원들의 얘기를 경청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23일 충남 예산에서 1박2일 일정으로 의원 워크숍을 진행했다. 전체 의원 토론과 분과별 토론 등으로 구성된 워크숍에서는 민생·유능·혁신 세 가지 키워드를 주제로 당의 미래와 전략 등에 대한 의견 교류가 이뤄졌다.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서로 다른 의견이 드러나도 마음 상하지 않고 충분히 토론할 수 있는 장이 됐으면 좋겠다”며 “오늘과 내일을 통해 달라진 민주당, 희망이 넘치는 당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워크숍에서는 대선·지선 패배 평가와 당 쇄신에 관한 여러 의견이 제기됐다. 당내 초선의원 모임인 ‘더민초’ 소속 오기형 의원은 “선거 3연패 고리를 끊기 위한 변화와 쇄신이 필요하다”며 “초선의원들이 더 책임감을 갖고 적극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지난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후보를 낸 것이 적절했느냐”는 비판과 “이번 지방선거에서 송영길, 이재명 후보를 내는 의사결정 과정에서의 적절성이 있었는가”라는 의견도 제시됐다.

 

국민의례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과 박홍근 원내대표를 비롯한 소속 의원들이 23일 충남 예산 덕산리솜리조트에서 열린 ‘새롭게 도약하는 민주당의 진로 모색을 위한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예산=연합뉴스

재선 의원 모임에서는 ‘집단지도체제’ 제안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당내 최대 의원 모임인 ‘더미래’에서는 “(대선에서) 이재명이 왜 대통령이 돼야 하는지 비전과 가치를 제시하는 데 국민께 부족하지 않았나”라는 지적도 나왔다.

 

이 의원은 이날 워크숍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권 도전 여부를 묻는 말에 “아직 어떤 결정을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여러 의견을 낮은 자세로 열심히 듣고 있다”고 밝혔다. 대선 패배 원인을 두고 책임론이 제기될 수 있다는 지적에는 “제일 큰 책임은 후보인 제게 있다”고 답했다.

 

한편 당내 강경파 초선의원 모임이자 대표적인 친명(친이재명)계 단체인 ‘처럼회’에서도 이 의원을 향해 “성찰에 더 집중해야 한다”는 쓴소리가 나오면서 이 의원의 당권 도전 고민은 더욱 깊어질 전망이다.

 

처럼회 소속 이탄희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에서 “이번 보궐선거에서 이재명 의원이 성남이 아닌 계양에 출마한 것은 반드시 성찰이 필요하다”며 “종로를 버리고 부산에 가서 낙선한 노무현의 길과는 반대 행보로 비쳤다”고 지적했다.


예산=박지원 기자, 김현우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