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비상 시국에 ‘이준석 징계’ 놓고 당권 다툼하는 집권당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22-06-23 23:58:25 수정 : 2022-06-23 23:58: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당 중앙윤리위원회 심의가 2주 뒤인 내달 7일로 미뤄졌다. 윤리위가 사실상 이 대표에 대한 징계 수순에 돌입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 결과에 따라 이 대표가 정치적으로 큰 타격을 입고, 당내 권력 구도에도 적잖은 변화가 생길 수 있다. 이 대표는 “기우제식 징계를 하고 한다”고 반발하고, 당내 인사들은 윤리위 결정을 놓고 거칠게 갑론을박을 벌이는 등 내홍이 깊어지고 있다. 한동안 계속될 집권당의 집안 싸움을 지켜봐야 하는 국민의 심정이 여간 불편한 게 아니다.

이 대표가 2013년 사업가로부터 성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은 작년 12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처음 제기하면서 불거졌다. 가세연은 의혹이 나온 직후 이 대표 측근인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이 제보자를 만나 ‘성상납이 없었다’는 취지의 사실 확인서를 받으면서 ‘7억원 투자 각서’를 써줬다고 주장하며 이 대표를 당 윤리위에 제소했다. 이 사건은 현재 경찰이 수사 중이다. 이 대표는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정치적 공방에 앞서 경찰이 신속히 수사를 진행해 정확한 사실 관계를 밝혀내는 게 급선무다. 여당 대표의 성비위 의혹은 그 진상이 반드시 규명돼야 하며, 사실일 경우 상응한 법적·정치적 책임을 지는 게 마땅하다.

이 대표의 성 성납 의혹을 둘러싼 당내 공방은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과 이 대표 간 당권 다툼이 근본 배경이라는 분석이 많다. 최소한의 객관적 사실에 관한 경찰 수사 결과가 나오지도 않았는데 윤리위를 소집한 것 자체가 당 대표를 몰아내려는 윤핵관의 음모라는 것이 이 대표 측의 생각이다. 반면 윤핵관들은 윤리위 활동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최근 국민의힘 지도부는 하루가 멀다 하고 갈등을 빚고 있다. 지난 20일 최고위원 회의에서는 이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공개 충돌하며 낯 뜨거운 장면을 연출했다. 두 사람은 어제도 악수를 뿌리치고 어깨를 치는 등 신경전을 벌였다. 이 대표와 안철수 의원이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2명 추천을 놓고 며칠째 언쟁을 벌이는 것도 볼썽사납다. 모두가 2024년 총선을 앞두고 당권을 염두에 두며 빚어진 일이다. 선당후사 자세 없이 자신의 입지 강화에만 관심을 쏟는 집권당의 행태가 한심하기 짝이 없다. 경제위기 등 대내외 난제가 산적한데 집권당이 권력 다툼에 혈안이 돼 허송세월해서는 안 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