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총장 패싱' 檢 인사 논란에…이원석 대검 차장 "충분히 협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6-23 10:55:00 수정 : 2022-06-23 10:58: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어떤 총장이 와도 부족함 없도록 인사 단행…
탕평인사·특정분야 우대 표현은 사라져야"
이원석 대검찰청 직무대리가 2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며 '보이스피싱 범죄 합동수사단' 설치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검찰총장 직무대리를 맡고 있는 이원석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전날 단행된 검찰 첫 정기 인사와 관련 ‘총장 패싱’ 논란에 대해 “법무부와 인사안에 대해서 충분히 협의해 이견이 해소됐다”며 일축했다. 

 

이 차장검사는 23일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총장 직무대리로서 총장 업무의 전반을 대리하고 있다”며 “법무부와 여러 의견을 놓고 인사안에 대해 충분히 협의했고, 그 과정에서 존중의 토대 위에 여러 차례 소통을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어 “어떤 총장이 오셔도 참모들과 일하시는 데 부족함이 없게 하겠다는 생각으로 인사를 단행하게 됐다”며 “자질 있고 역량을 갖췄으며 좋은 품성을 가진, 내외부에서 고르게 평판 잘 받는 분들이 보임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탕평 인사라는 표현이나 어떤 특정 분야에 근무하는 검사님들이 인사에서 우대를 받았다는 표현은 사라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법무부는 전날 윤석열정부 출범 후 첫 검찰 정기 인사를 단행했다. 지난달 단행된 ‘원포인트’ 인사에 이어 이번에도 이른바 ‘윤석열 사단’ 검사들이 승진을 이어가는 한편 ‘공안통’ ‘기획통’ 인사들도 검사장 승진 명단에 이름을 올리며 ‘탕평 인사’라는 평이 나왔다. 하지만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 공석 상태에서 지휘부 인사를 강행하면서 ‘총장 패싱’ 논란이 이어졌다.

 

이 차장검사는 다음 주에 단행될 중간간부 인사와 관련해선 “인사는 검사장급 인사도 중요하지만 차장·부장도 중요하다. 오히려 더 중요하다. 인원도 많고 협의 대상이 많아서 협의를 진행 중”이라며 “검사장급과 마찬가지로 여러 의견을 놓고 이야기하고 있고, 그 과정에서 서로 인정하고 존중한다는 전제·토대 위에 열심히 서로 간에 이견을 좁혀가도록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날 ‘서해 피격’ 공무원 유족이 서울중앙지검에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등을 고발한 사건의 직접 수사 가능성에는 “고발장이 접수된 지 이제 하루”라며 “중앙지검에서 고발장 내용과 사실관계를 충분히 검토해서 보고하면 이후에 결정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산업부 블랙리스트’ 사건이 ‘보복 수사’라는 야권의 비판엔 “이미 상당 기간 진행된 사건으로 기획 수사나 보복 수사라는 생각은 전혀 갖고 있지 않다”고 반박했다.


박미영 기자 mypar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
  • 수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