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네이버 ‘밴드’ 노출된 가상화폐 계정 정보로 해킹…8억원 챙겨

입력 : 2022-06-02 07:00:00 수정 : 2022-06-01 18:12: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부 계정정보, A씨가 특정 검색어 사용해 찾아내

네이버 밴드에 노출된 가상자산거래소 계정정보를 이용한 해킹으로 수억원을 챙긴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컴퓨터 등 사용 사기 혐의로 A씨를 구속 송치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올해 1월부터 최근까지 가상화폐 정보를 공유하는 네이버 밴드에서 수집한 가상자산거래소 계정정보를 이용해 8억2천만원 규모 가상자산을 해킹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는 90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 중 대부분의 계정 정보는 네이버 밴드 관리자가 실수로 회원들의 계정정보를 공개 글로 작성해 노출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일부의 계정정보는 A씨가 특정 검색어를 사용해 찾아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 신고를 토대로 최근 주거지인 서울에서 A씨를 검거했다"며 계정정보 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