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K-UAM’ 실증사업 잇단 도전장

입력 : 2022-06-01 01:00:00 수정 : 2022-05-31 23:29: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SKT·LG유플러스 컨소시엄
각각 1단계 참여 제안서 제출

도심항공교통(UAM) 상용화를 공동 추진하는 SK텔레콤 컨소시엄과 LG유플러스 컨소시엄이 1단계 실증사업 참여 제안서를 정부에 제출했다.

 

UAM은 수직으로 이착륙할 수 있는 개인용 비행체를 활용한 교통체계로 일명 ‘하늘을 나는 택시’로 불린다.

 

SKT 컨소시엄은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그랜드챌린지’ 1단계 실증사업에 참여하기 위한 제안서를 31일 제출한다고 밝혔다.

 

컨소시엄에는 한국공항공사, 한화시스템, 한국기상산업기술원, 한국국토정보공사 등이 참여한다.

 

제안서에는 UAM 생태계의 핵심 영역인 운항 시스템, 운항지원정보 분야 실증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사업 역량을 강화한다는 계획이 담겼다고 SKT는 밝혔다. 또 컨소시엄 참여기관 및 글로벌 파트너와의 초협력을 통해 미국, 유럽 등 글로벌 수준의 역량을 갖추겠다는 계획도 포함됐다.

 

유영상 SKT 최고경영자(CEO)는 “2025년 국내 UAM 서비스의 성공적인 상용화를 위해 세계 최고 수준의 파트너들과 기술 연구 및 안전성 검증을 체계적으로 수행해 미래 모빌리티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도 이날 파블로항공, 카카오모빌리티, 제주항공, GS칼텍스, 버티컬 등과 함께 실증사업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UAM 운행의 안전성과 신뢰성을 책임지는 교통관리 플랫폼을 검증하고, 통신사업자로서 5세대 이동통신(5G) 등 공중에서도 고품질 통신서비스로 제공함으로써 UAM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제안서를 평가해 올해 내로 실증사업 수행 사업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그랜드챌린지는 UAM 상용화를 위한 신기술과 향후 연구개발 성과물을 실제와 유사한 환경에서 테스트하는 대규모 실증사업이다. 국토부는 상용화 전 안전성을 검증하고 적정한 안전기준을 마련하는 동시에 업계의 시험과 실증을 지원하기 위해 그랜드챌린지를 기획했다. 1단계 실증사업은 2023년 전남 고흥 국가종합비행성능 시험장에서 진행된다. UAM 기체와 통신체계 안전성을 확인하고 K-UAM 교통체계 통합운용을 점검한다.


남혜정 기자 hjna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