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종 차별? 이서진에 가방 맡기고 사진 찍으러 간 할리우드 배우(뜻밖의 여정)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5-30 14:41:40 수정 : 2022-05-30 15:51: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tvN 예능 프로그램 ‘뜻밖의 여정’ 캡처.

 

배우 이서진(맨 위 사진)에게 대뜸 가방을 맡긴 할리우드 배우 제이미 리 커티스의 행동이 전파를 타 인종차별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9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뜻밖의 여정’에서는 이서진이 배우 윤여정의 ‘1일 매니저’로 나서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 동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시상식에 앞서 이서진은 다른 이들이 자신을 몰라보고 음료수를 가져달라고 하면 어떡하느냐며 걱정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윤여정은 레드카펫에서 사진을 찍는가 하면 외신 기자들과 인터뷰도 가졌고, 이서진은 한 발자국 뒤에서 보필했다.

 

이후 어느 순간 모습을 감췄던 이서진은 누군가의 가방을 들고 있는 모습으로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날 시상식에 동행한 통역사 이인아씨는 이서진에게 “누구 가방을 들고 있는 거냐”고 물었다.

 

이에 이서진은 “제이미 리 커티스 것”이라며 “저보고 백을 잠시 들어 있어 달라더라, 내가 누군지 알고 맡기는 건지”라고 답했다.

 

이내 사진 촬영을 마친 제이미는 이서진과 짧은 눈 맞춤을 한 뒤 가방을 찾아갔다.

 

이 장면이 전파를 타자 누리꾼들은 “명백한 인종차별”, “단순 무례한 행동” 등이라며 갑론을박을 벌였다.

 

한편 미국 태생의 할리우드 중견 배우인 제이미 리 커티스는 올해 나이 만 53세로, 영화 ‘핼러윈’ 시리즈와 ‘트루 라이즈’, ‘프리키 프라이데이’, ‘스크림’, ‘나이브스 아웃’ 등에 출연했다.

할리우드 배우 제이미 리 커티스. 영화 ‘나이브스 아웃’ 스틸컷


오명유 온라인 뉴스 기자 ohme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