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박빙’ 여론조사에 “현장 반응은 많이 달라”

입력 : 2022-05-24 09:39:08 수정 : 2022-05-25 10:43: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李 출마 지역 비판하는 安 겨냥 “노원구 버리고 간 사람이 할 말아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가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공식 추도식에 참석하고 있다. 김해=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 자신이 출마한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관련 일부 여론조사가 박빙으로 나온 것에 대해 “지방선거에서 ARS 조사 결과는 실제 최종 결과와 잘 안 맞는 경향이 많다”고 말했다.

 

24일 이 위원장은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저도 아침 6시반부터 출근 인사를 하는데, 현장 반응은 ARS 조사결과와는 달라도 많이 다르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응답률이 1∼2%대에 불과하니 정확도가 떨어지고 적극적인 사람만받는다”며 “그런 것에 넘어가면 안된다. ‘ARS조사에서 지고 있더라’고 하는게 (지지자들을) 포기하게 하기 위한 일종의 작전일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에서는 응답률 10∼15% 이하인 여론조사는 워낙 악용이 많이 되니 발표를 못 하게 한다”며 “질문에 이쪽 진영에서 기분 나빠할 내용을 넣으면 끊어버리니 왜곡하기가 쉽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연고가 없는 계양을 출마에 명분이 부족하다는 지적에는 “국회의원은 국정을 하는 사람”이라며 “지역에 연고는 있지만 무능력하고 영향력이 미미한 경우보다는 역량 있고 큰 일꾼이 지역 발전과 국가 발전에 도움이 된다”고 반박했다.

 

그는 “지역 연고로 따지는 것은 유치하다”며 “저는 성남 사람이었다가 경기도 사람이었다가 이제는 대한민국 국민을 대표하는, 절반에 가까운 지지를 받은 (사람이라) 전국을 지역구로 가지고 있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자신의 출마를 비판하는 국민의힘 안철수 성남 분당갑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를 향해서는 “노원구를 버리고 정당 지지율이 압도적으로 높은 지역에 가신 분이 하실 말씀은 아니다”라고 직격했다. 또 “철수를 수 없이 많이 하셨는데, 다른 건 다 이해해도 새 정치에서 철수한 것은 국민의 입장에서 용서할 수 없다”며 “지금까지 새 정치 할 생각도 없으면서 새 정치 노래를 불렀다면 범죄행위”라고 맹비난했다.

 

이 위원장은 전날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13주기를 맞아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문재인 전 대통령과 만나 나눈 대화에 대해서는 “저에 대해 수고했다는 말씀도 해 주시고, 선거에 관한 직접적인 표현은 (안 했지만) 걱정과 우려도 좀 하셨다”고 전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가 23일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무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 참석에 앞서 문재인 전 대통령과 손을 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재명 캠프 제공

 

그는 “혹시 쓸 데가 있을지 모르니 일부러 먼저 사진을 찍자고 말씀하셨다. 바로 사진을 찍었다”며 “그런 것으로 봐서는 어쨌든 (지원 의사를) 간접적으로 표현해주시는 것 같다. 조심스러운 자리 아니겠느냐. 마음은 충분히 이해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에스티아이가 지난 19∼20일 계양을 선거구에 사는 만 18세 이상 88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이 후보의 지지율은 45.8%, 상대 후보인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의 지지율은 49.5%로 집계됐다.

 

경인일보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20∼21일 500명을 대상으로 한 지지도 조사에서 이 후보는 46.6%, 윤 후보는 46.9%로 나왔고, 기호일보가 한국정치조사협회연구소에 의뢰해 20∼21일 501명을 대상으로 한 지지도 조사에선 이 후보 47.4%, 윤 후보 47.9%였다.

 

이 여론조사 3건은 각각 95% 신뢰 수준에 오차 범위는 각각 ±3.3%포인트, ±4.4%포인트, ±4.4%포인트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