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보잉 ‘스타라이너’, 목표궤도 안착… 저궤도 유인 운송 경쟁 본격화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5-20 10:30:39 수정 : 2022-05-20 10:30: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아틀라스5호 로켓에 실려 발사되는 보잉의 유인캡슐 스타라이너. AP연합뉴스

보잉이 19일(현지시간) 유인캡슐 ‘CST-100 스타라이너’(Starliner)를 발사해 목표 궤도에 올려놓는 데 성공했다. 스타라이너는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우주비행사를 실어나르는 이른바 ‘택시 서비스’에 투입되는 우주선이다.

 

이날 무인 시험비행을 위해 발사된 스타라이너는 앞으로 ISS 도킹과 지구 귀환을 거쳐 올해 안에 이뤄질 유인 시험비행까지 무사히 마치면 스페이스X의 ‘크루 드래건’과 함께 지구 저궤도 유인 운송에 투입된다.

 

미 항공우주국(NASA)은 지난 2014년 지구 저궤도 유인 수송을 민간기업에 맡기는 민간 승무원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보잉 및 스페이스X와 각각 42억 달러(5조2991억원), 26억 달러(3조6589억원)의 계약을 체결했다.

 

스타라이너는 이날 오후 6시 55분(한국시간 20일 오전 7시55분)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의 우주군 기지 제41 우주발사장에서 보잉과 록히드마틴의 합작사인 ‘유나이티드 론치 얼라이언스(ULA)’ 아틀라스5호 로켓에 실려 발사됐다. 이어 31분여 만에 목표 궤도에 진입했다.

 

스타라이너는 궤도 조정을 거쳐 20일 오후 7시10분(21일 오전 8시10분) ISS에 도킹할 예정이다.

 

이후 6일 뒤 ISS를 출발해 낙하산을 타고 뉴멕시코주 사막에 착륙하는 것으로 무인시험 비행을 마친다.

 

앞서 경쟁사인 스페이스X의 크루 드래건은 2019년 3월 1차 시도에서 무인 시험비행에 성공한 데 이어 이듬해 5월 유인 시험비행까지 마치고, NASA 인증을 받아 ISS 유인 운송 서비스에 나서고 있다.

 

크루 드래건은 유인 시험비행까지 포함해 총 7차례의 유인 비행을 무사히 진행했다. 이 중에는 NASA 우주비행사가 아닌 민간 우주 관광객을 태운 비행도 두 차례 포함돼 있다.  

 

이 프로그램이 성과를 거두면서 우주왕복선 프로그램이 종료된 이후 ISS를 오갈 유인 운송수단이 없어 1인당 최대 8600만달러(1084억원)를 지불하고 러시아의 소유스 캡슐을 이용해 오던 시대도 마감됐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