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7명이 이 꼴로… 난장판은 기본이고 침대에 설사도” 펜션 주인의 분노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5-09 10:07:16 수정 : 2022-05-09 13:30: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여행 수요가 늘어난 가운데 펜션 사장이 쓰레기를 치우지 않고 간 몇몇 투숙객의 행태를 공개하며 분노했다.

 

최근 한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정신 나간 손놈(손님을 낮춰 말하는 표현)들’이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사진 여럿이 올라왔다.

 

펜션을 12년째 운영 중이라고 밝힌 작성자 A씨는 “펜션 운영을 꿈꾸신다면 참고하라”며 최근 20대 남녀 7명이 투숙한 방의 청소 전 모습을 담은 사진(위)을 공개했다.

 

사진에 담긴 방은 먹고 남은 음식물과 일회용 용기들이 치워지지 않은 채 그대로 방치돼있었다. 이불과 쓰레기가 뒤섞여 난잡한 모습이었다.

 

A씨는 “손님이 퇴실하면서 이 꼴로 해놓고 간 뒤 전화도 안 받는다”며 “전화해봤자 싸움밖에 안 되고 말도 안 통했을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파손한 물건은 없으니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퇴실할 때 본인들 물건은 다 챙기고 라이터 하나 놓고 갔다”고 전했다 

 

아울러 “식당은 테이블만 저렇겠지만, 숙박업은 침구까지 난장판 된다”며 “토해놓고 주방 집기 다 꺼내쓰고 설거지도 안 하고 벌여놓고 간다”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정리 잘해놓고 가는 분이 대다수지만 1주에 꼭 1팀씩 저렇게 ‘원자폭탄’을 투하하고 간다”며 “같이 일하신 분 7명이 아니라 17명 온 거 아니냐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나아가 “깨끗한 청소를 바라는 것도 아니다”라며 “이불은 어차피 다시 세탁하니까 안 개어놔도 된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단지 쓰레기만 문밖에 꺼내놓고 설거지하면 되는데, 그대로 몸만 빠져나간다”며 “설거지하기 싫으면 물에만 담가놔도 된다”고도 했다.

 

계속해서 “펜션업에서 난장판은 허다하게 발생한다”며 “제일 충격적이었던 건 침대에 설사 싸지르고 간 커플”이라고 토로했다.

 

끝으로 “관계 중 경로를 이탈한 건지 왜 침대에 쌌는지 알 수 없으나, 이불을 바로 100L 종량제 봉투에 버렸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오명유 온라인 뉴스 기자 ohme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