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화장실도 얼어버린 동자동 쪽방촌… 개발사업 1년째 표류

입력 : 2022-02-25 06:00:00 수정 : 2022-02-24 22:49: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토부, 공공 등 2410호 공급 추진
집주인들 “민간 개발해야” 반대
쪽방촌 노후화 가속… 주민들 고통
“정부가 공공개발 속도내야” 호소
24일 서울 용산구 동자동의 한 쪽방 공용 샤워실에 있는 고무대야 가장자리에 고드름이 맺혀 있다.

“따뜻한 물 나오는 화장실만 있다면 더 바랄 게 없어요.”

 

서울역 인근 동자동에서 1평 남짓한 쪽방에 사는 서모(55)씨는 집에서 따뜻한 물을 쓸 수 없다. 지난겨울 공동 샤워실에 있는 순간온수기가 고장 났기 때문이다. 집주인이 ‘금방 고쳐주겠다’는 말만 반복하는 사이 어느새 겨울은 끝나가고 있다. 24일 찾은 공동 샤워실은 한기가 돌아 고무대야 가장자리에 고드름까지 맺혀 있는 모습이었다. 공동 화장실의 변기마저 물이 얼어 세입자들은 인근 공원에 있는 화장실을 사용하고 있었다.

 

서씨에게 1년 전 정부가 발표한 동자동 쪽방촌 정비계획은 희망고문이 되고 있다. ‘쪽방촌 주민에게도 공공임대주택이 공급된다’는 소식에 ‘화장실 있는 집’에 살 수 있겠다는 기대를 품었지만, 집주인 등의 반대에 부딪혀 사업이 표류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분위기를 반영하듯 이날 둘러본 동자동 일대에는 공공개발에 반대한다는 현수막과 빨간 깃발이 곳곳에 내걸려 있었다. 서씨는 “집주인은 개발을 앞두고 있어서 돈을 들여 집을 고쳐줄 생각을 하지 않는 것 같다”며 한숨을 쉬었다. “어떻게 되든 여기서 오랫동안 살아온 사람들을 쫓아내지 않는 사업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24일 서울 용산구 동자동의 한 쪽방 주민이 자신의 방 앞 복도를 걸어가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인 동자동 쪽방촌의 공공개발 사업 추진이 1년 넘게 미뤄지면서 주민들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열악한 환경에 놓인 쪽방촌 거주자들은 정부에 조속한 개발 추진을 촉구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2월 ‘서울역 쪽방촌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공공주택 및 도시재생사업’을 발표했다. 사업은 동자동 쪽방촌에 주택 2410호를 짓겠다는 내용으로, 쪽방촌 주민 등 기존 주민 재정착을 위한 공공주택 1450호도 포함됐다. 그러나 쪽방촌 ‘집주인’들이 공공개발이 아닌 민간개발을 요구하면서 사업에 속도가 나지 않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통해 소유자들을 설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쪽방촌 주민들은 민간개발이 진행될 경우 쫓겨날 수 있다며 정부가 계획대로 공공주택사업을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동자동 공공주택사업 추진주민모임, 동자동사랑방 등 쪽방주민 지원 단체들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토부가 하루빨리 공공개발 사업을 추진해 달라고 촉구했다. 14년째 동자동 쪽방촌에 거주 중인 임성연(53)씨는 “쪽방촌마저 없어지면 갈 곳이 없다”며 “불안해하지 않고 살고 싶다”고 호소했다. 김윤영 빈곤사회연대 활동가는 “동자동이 소수의 이윤을 위한 공간이 아니라 주민을 위한 공간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글·사진= 이종민·유지혜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