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천경제자유구역 입주 소부장 기업, 혁신성장 생태계 조성 박차

입력 : 2022-02-25 01:00:00 수정 : 2022-02-24 11:33: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천경제자유구역(IFEZ)에 입주한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관련 업체들이 현지 혁신성장 생태계 조성을 이끌고 있다는 평이다. 인천경제청은 지난해 ㈜와이지원에 이어 올해 ㈜이너트론과 ㈜아이블포토닉스 2곳이 산업통상자원부 주관의 소부장 으뜸기업으로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정책은 소부장 100대 핵심 전략기술 분야에서 국내 최고 역량과 미래 성장 가능성을 가진 기업을 육성하기 위한 취지다.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도록 지난해 처음 지정했으며 2024년까지 총 100곳의 발굴을 목표로 한다.

 

해당 업체는 △향후 5년간 최대 250억원 규모의 연구개발(R&D) △기업 부담금 대폭 완화 △공공기관 테스트베드 활용 실증평가 지원 △산업기술정책 펀드 등을 우선적으로 제공받을 수 있다.

 

이너트론은 이동통신 산업 분야에서 국내외 기지국 시스템에 사용되는 핵심부품을 개발·생산 중이다. 최근에는 새로운 소재·모듈·장비를 선보여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고 있다. 초음파 탐촉자·수중 소나센서 핵심 재료인 압전단결정 소재 관련 국내 1위의 아이블포토닉스는 일본과 미국으로부터 수입에 의존하던 문제를 해소했다.

 

인천경제청은 앞으로 혁신성장 플랫폼을 통해 인력채용 등 경영애로 해소를 비롯해 관내 기업과 상생발전, 산학연 협력강화에 나설 방침이다. 보다 나은 경영환경 제공을 위한 체계적 지원 서비스도 펼친다.


인천=강승훈 기자 sh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