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스웨덴 산골 화가’가 그린 동해안 풍경

입력 : 2022-02-18 01:00:00 수정 : 2022-02-17 20:43: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안드레아스 에릭슨 ‘해안선’展
종로 학고재서 내달 20일까지

학고재가 스웨덴 화가 안드레아스 에릭슨(48)의 국내 두 번째 개인전을 연다. 서울 종로구 소격동에 위치한 학고재 갤러리는 다음달 20일까지 ‘안드레아스 에릭슨: 해안선(Andreas Eriksson: Shoreline·사진)’에서 회화와 드로잉 58점을 선보인다.

2019년 첫 아시아 개인전에서 설악산과 한라산 등 한국의 산에서 영감을 얻은 작품을 선보였던 작가는 이번엔 바다 쪽으로 시선을 옮겼다. 해안선을 따라 바다와 육지가 나뉘고, 또 만나기도 하는 등, 해안선이 두 세계를 연결한다는 점에 주목했다.

작가는 거주하는 스웨덴 메델플라나 인근 산속에서 작업하며, 자연에서 발견한 요소를 작업에 풀어내는 화가로 알려져 있다. 자연을 바라보는 작가 특유의 시선에 우리 동해안이 준 영감을 더해 작품들이 탄생했다.

그는 스웨덴과 오스트리아, 노르웨이 주요 미술관에서 개인전을 열었으며 2011년 베네치아비엔날레에 북유럽관 대표작가로 참여했다. 아트바젤 발루아즈 예술상, 카네기미술상, 스텐에이올슨 재단상 등을 받았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