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0선’인데… 고민정 “출마해야 되나, 권력 내려놓지 않겠다는 것”

입력 : 2022-01-28 16:20:00 수정 : 2022-01-28 18:21: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허은아 “3선, 4선 말하는 것 아니었나… 이 대표는 0선”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총선 출마 가능성을 언급하며 “권력을 내려놓지 않겠다는 것이냐”고 직격했다. 국민의힘 쇄신 방안을 마련 중인 이 대표가 총선에 출마하는 것은 정치혁신과는 동떨어졌다고 본 것이다.

 

고 의원은 27일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 출연해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과 정치현안을 놓고 토론하면서 민주당의 ‘586(50대, 80년대 학번, 60년대생)) 용퇴론’를 주제로 설전을 벌였다.

 

허 의원이 먼저 “송영길 대표가 말씀하신 부분에 대해 민주당 내에 반발이 일어나고 있다는 소문이 자자하다”며 “586 용퇴론도 그렇고 여러 가지 법안에 대해서도 모든 분들이 찬성하지 않는다는 소문들이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고 의원은 “그 부분은 소문일 뿐”이라며 “국민의힘에서는 어떤 쇄신안을 갖고 있나”라고 반문했다. 그러자 허 의원은 “지방선거 때도 시험을 봐야 하는 것도 있고 여러 가지 지금 이 대표의 쇄신안에 (있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고 의원은 “이 대표도 (총선) 불출마하는 거냐”라고 물었다. 당황한 허 의원은 “왜 불출마를, 어디에”라며 “이 대표는 0선이란 국회의원을 해본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고 의원은 “앞으로 출마할 수도 있는 거 아니냐”라고 물었고, 허 의원은 “출마하셔야죠”라고 답했다. 고 의원이 “(출마)하셔야 되냐”라고 다시 묻자 허 의원은 “(이 대표가) 노원구에서 출마할 것”이라고 응수했다.

 

이에 고 의원은 “거기에 대한 권력은 내려놓지 않으시겠다는 거네요”라고 비판했다. 허 의원은 “민주당은 3선, 4선 말씀하는 것 아니었느냐”며 “0선이다. 이 대표는”이라고 거듭 말했다.

 

한편 송 대표는 지난 25일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정치 쇄신안을 깜짝 발표하면서 “586이 기득권이 됐다는 당 내외 비판 목소리가 있다”며 “광야로 나설 때”라고 586 용퇴를 주장했다.

 

다만 송 대표가 차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첫 테이프를 끊었지만 추가 동참으로 이어지지는 않는 상황이다. 오히려 당 선대위는 86세대의 대표 격인 우상호 의원을 선대위 총괄본부장으로 임명했다.

 

당 일각에서는 586 용퇴에 대한 회의적인 반응도 나왔다. 민주당 5선 중진인 이상민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586을 싸잡아 책임을 물으면 달라지냐”며 “책임은 옥석을 가려 소재와 경중을 따져야지 두루뭉술하게 책임지라 하는 건 그 대상이 된 사람들이 수용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배가 아픈데 발등에 소독약을 바르면 되겠나”라며 “(불출마 선언을 하겠다는 사람은) 그다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당내에서) 반향이 없다”고 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태리 '순백의 여신'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
  • 수지 '아름다운 미소'
  • 이달의 소녀 츄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