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태화강역 교통체계 개편… 시내버스 노선 일부 조정·주차장 165면 추가

입력 : 2022-01-26 01:00:00 수정 : 2022-01-25 15:09: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울산시는 태화강역 이용 편의를 위해 26일부터 역 교통체계를 개편하고 시내버스 노선을 일부 조정한다고 25일 밝혔다.

 

기존 태화강역 교통체계는 역 북측(명촌교 방향)으로 드나들고, 역사 앞 버스정류장이 있는 방향으로 나가는 동선이다.

 

그러나 이번 교통체계 개편으로 역 남측(여천교 방향)에 새로 조성된 진출입로가 개통된다. 기존 북측 진출입로는 출구 전용으로만 사용된다.

 

산업로에서 여천교 방면으로 진행하다가 신설된 역 남측 진출입로로 곧장 진입할 수 있도록 좌회전 차로도 운영된다.

 

시가 지난해 말 조성한 뒤 진출입로와 연결되지 않아 그동안 이용할 수 없었던 역 남측 주차장(165면)도 이번에 새롭게 운영된다.

 

이로써 태화강역 주차장은 기존 254면과 더불어 총 419면으로 늘어난다.

 

교통체계 개편으로 역으로 운행하는 시내버스 노선이 일부 조정된다.

 

광역전철 개통 이후 제기된 시내버스 이용 불편 민원을 해결하고, 울산을 방문한 관광객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목적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조정 대상은 산업로를 통해 역을 경유하던 11개 노선, 기존에 역을 기·종점으로 삼았던 35개 노선 등 총 46개 노선이다.

 

평창리비에르아파트 앞 방면에서 역을 경유하는108·124·126·133·134·401·482·492·712·916·5001번 등 11개 노선 버스는 역 정문교차로에서 좌회전해 역사로 진입한 뒤 승객을 승하차시키고 역 출구교차로로 나가게 된다.

 

시티투어 버스도 역사 앞에 서면서 이용객 불편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관광객의 시내버스 이용 편의를 위해 이동 동선에 따라 버스 노선과 정차 지점을 알리는 안내판을 설치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태화강역 교통체계 개편이 안정화할 때까지 현장 지도를 강화하고 불편 사항을 보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울산=이보람 기자 bora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