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잠잠해진 ‘安風’… 모든 지역·세대서 지지율 정체

, 대선

입력 : 2022-01-24 19:12:53 수정 : 2022-01-24 19:12: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주 비해 2.9%P 떨어진 10%
고정 지지층 없어 한계에 봉착
설 전 ‘3강 구축’ 목표로 전력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오른쪽 두 번째)가 24일 울산 울주군 울산과학기술원(UNIST) 이차전지 산학연 연구센터를 방문해 청년 연구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울산=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24일 부산·울산·경남(PK) 2박3일 방문의 마지막 일정으로 울산을 찾아 보수 표심 잡기에 매진했다. 최근 지지율 상승세가 주춤해진 안 후보는 설 연휴 전 ‘3강 체제’ 구축을 목표로 선거 운동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안 후보는 이날 울산과학기술원(UNIST)을 방문해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서는 부산·울산·경남 메가시티를 성공모델로 만들어야 한다”며 ‘보수 표밭’인 PK 민심에 구애했다. 안 후보는 “인적·물적 교류를 위해 남부중부 철도 신설, 울산과 가덕도 신공항 연결도로, 울산과 부산 북항 연결 교통도로 등 교통 인프라를 건설하는 데 정부가 투자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후보는 이날 UNIST 이차전지 연구센터에서 청년 연구원들과 간담회를 가지며 자신의 ‘과학기술 대통령’ 비전을 강조하기도 했다. 안 후보는 “한국의 (과학기술 분야) 인재 유출은 인구문제만큼이나 심각하다”며 “한 명의 천재가 만 명을 먹여 살리는 시대이기 때문에 이 분야의 국가 정책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한국석유공사 울산 석유비축기지를 방문해선 “4차 산업혁명에, 공급망 쇼크, 그리고 탄소 중립 이슈까지 겹치다 보니 에너지 전쟁이 정말로 치열하다”며 “원전과 신재생에너지 믹스(혼합)는 필수”라고 밝혔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24일 한국석유공사 울산 석유비축기지를 방문해 현황을 듣고 있다. 한국석유공사 제공

안 후보는 설 연휴 전 거대 양당 후보와 지지율 동률을 이루는 3강 체제를 구축해 대선을 완주하겠다는 계획이다. 안 후보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제가 당선되고 정권교체의 주역이 되기 위해 출마했다”며 단일화 가능성을 일축했다. 

 

그러나 최근 지지율 상승세가 주춤해지면서 안 후보의 독자 행보를 낙관할 수만은 없는 상황이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16~21일 전국 유권자 3046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이날 발표한 조사 결과, 안 후보의 지지율은 10%로 전주에 비해 2.9% 포인트 하락했다. 특히 70세 이상에서 0.2% 포인트 상승한 것을 제외하고 모든 지역과 세대 집단에서 일제히 하락해 고정 지지층이 없는 안 후보의 한계가 드러났다는 평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안 후보는 지지세 확장을 위해 25일 신년 기자회견을 여는 등 분주히 움직일 예정이다. 배우자 김미경 서울대 교수가 26∼28일 호남을 방문하고, 딸 안설희 박사의 등판도 고려하는 등 가족들도 구원 투수로 나선다. 서울서부지법은 안 후보가 신청한 ‘양자 TV 토론’ 방영 금지 가처분 신청의 결론을 26일까지 내리겠다고 밝혔다.


김병관 기자 gwan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