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황교익 “김건희, 尹 정신 지배한 듯…남편을 ‘석열이’라 부르다니”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1-24 16:31:15 수정 : 2022-01-24 16:31: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황교익 페이스북 캡처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사진)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아내 김건희씨의 관계를 문제 삼았다.

 

황 칼럼니스트는 24일 오후 페이스북에 “김건희는 윤석열을 정신적으로 지배하고 있습니다. 캠프도 장악했습니다. 김건희가 후보입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다른 게시물을 통해 “김건희는 ‘윤석열’도 아니고 ‘석열이’이라고 합니다. 최순실이 박근혜를 어떻게 대했는지 기억하시는지요”라며 “박근혜가 의견을 내면 최순실이 ‘과일 드세요’, ‘낫또 드세요’ 했지요. 박근혜는 대꾸도 못 했습니다”라고 지적했다.

 

나아가 “‘영적인 사람’들한테는 영적 등급이 있다고 합니다. 최순실이가 박근혜보다 위였던 것이지요”라면서 “김건희와 윤석열의 서열은 어떨 것이라고 보세요”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김건희가 후보다’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앞서 전날 서울의소리와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는 법원이 방송 금지한 내용을 제외하고 김씨와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의 통화 녹취록 내용을 추가 공개했다.

 

해당 녹취록에서 김씨는 “그분(무정 스님)이 김건희가 완전 남자고, 석열이는 완전 여자다. 근데 누가 그걸 그렇게 보겠냐”라며 “근데 정말 결혼을 해보니까 그게 진짜인 거야. 내가 남자고 우리 남편(윤 후보)이 여자인 거야. 아 그래도 진짜 도사는 도사구나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김씨는 또 “우리 남편도 약간 그런 영적인 끼가 있다”고 했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