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허경영, 전화 불편 호소에 “나를 홍보할 기회 없어 했던 것…중단 결정”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1-24 16:13:21 수정 : 2022-01-24 16:13: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뉴시스

 

허경영(사진) 국가혁명당 대선 후보가 시민들에 무작위로 투표 독려 전화를 해 이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세진 가운데, “앞으로는 전화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허 후보는 24일 유튜브 채널 ‘허파채널’에 출연해 개그맨 최기정과 대담을 하며 ARS 투표 독려 전화에 대해 “국민 여러분, 전화를 자주 해서 불편하신 점 있었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앞으로는 전화하지 않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허 후보는 ARS 투표 독려를 한 이유에 대해 “지상파 및 종편 채널에서 자신은 엄청난 보도 피해를 받고 있다”며 “여야의 후보들의 노출 빈도에 비해 수천 대 1에 해당하는 보도 피해를 당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방송에서 보도 안 해주고 여론조사 대상에 넣어주지도 않으니 나를 알릴 수 있는 길이 증발되었다”면서 “자구책 차원에서 자신의 돈을 들여 합법적으로 전화 안내라는 방식을 택했다”고 설명했다.

 

허 후보의 전화가 자주 와 응급실이 업무가 마비될 정도였다는 보도에 대해 허 후보는 “전화는 AI가 돌리는 시스템”이라며 “일부지만 비난의 소리가 있음을 잘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 전화를 자주 해서 불편하신 점 있었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앞으로 전화하지 않겠습니다”라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