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바이든·기시다 “북 비핵화 긴밀 조율”

입력 : 2022-01-23 19:10:32 수정 : 2022-01-23 19:10: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美·日 화상 정상회담

양국 北미사일 발사 규탄 성명
바이든 대북 관련 첫 입장 밝혀
‘경제판 2+2 회담’ 신설 합의도

양 정상 한·미·일 3국 공조 강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화상 회담을 하고 있다. 워싱턴DC=백악관 제공,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21일(현지시간) 첫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시험을 규탄하고, 한·미·일 3국 공조를 강조했다. 다만 미·일 정상은 한·미·일 3국 공조를 강조하면서 한·미, 한·일 간 협의 계획 등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백악관은 이날 미·일 정상 간 화상 정상회담 후 발표한 성명에서 “두 정상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위반인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했다”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해 한국과 보조를 맞춰 북한 문제에 관해 긴밀한 조율을 유지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최근 잇단 탄도미사일 시험에 뒤이어 핵실험 및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재개를 시사한 이후 바이든 대통령이 북한에 관한 입장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두 정상은 공동 과제에서 한·미·일 3국의 긴밀한 협력 중요성을 확인하고, 안보와 더 광범위한 현안에서 강력한 관계가 긴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백악관은 밝혔다.

백악관은 특히 정상회담 성명의 첫머리에서 “미국과 일본 국민의 삶에 중요한,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 지역에 대한 공동의 비전을 진전시켰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이어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에서 현상을 변경하려는 중국의 시도에 맞설 것을 다짐하고,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성의 중요성, 평화적 해결을 강조하는 등 대중 전선의 공조 의지를 분명히 했다고 전했다. 신장과 홍콩 등에서 중국의 인권 침해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했다.

인도양 북부 해역에서 21일(현지시간) 합동 해상 훈련에 참여한 중국·러시아·이란 등 3국 군함들이 퍼레이드를 벌이고 있다. 인도양=AFP연합뉴스

두 정상은 외교·국방장관이 참여하는 기존 2+2 회담에 더해 외교·경제장관이 참여하는 경제판 2+2 회담을 신설하기로 합의했다. 미국 측 국무·상무장관이, 일본 측 외무·경제산업상이 참여하는 경제판 2+2 회담에서는 첨단기술 투자와 공급망 강화, 무기 전용이 가능한 민간기술의 수출규제 등 경제안보 분야를 논의할 예정이다.

양국 정상은 또 안보협의체인 쿼드(Quad·미국·호주·인도·일본)의 두 번째 대면 정상회의를 올해 상반기 일본에서 개최할 방침을 확인하면서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FOIP)을 실현하기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쿼드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방일하는 계기에 한국을 방문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중국은 “내정을 난폭하게 간섭했다”며 미·일 양국을 싸잡아 비난했다. 일본 주재 중국대사관 대변인은 22일 성명을 통해 “일·미 화상 정상회담은 중국 관련 의제를 악의적으로 조작하고 이유 없이 공격했다”며 “양국은 냉전적 사고를 고수하고 집단 정치를 벌여 진영 대립을 선동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워싱턴·도쿄·베이징=박영준·김청중·이귀전 특파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