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현우 “아내 만난 지 3개월 만에 얼굴 문신까지 새겨”...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1-18 09:52:54 수정 : 2022-01-18 09:52: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E채널 '노는브로 시즌2' 방송 화면 캡처

 

골키퍼 조현우가 아내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17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브로2’에서는 프로축구의 사랑과 우정에 대해 다뤘다.

 

이날 구본길이 조현우에게 “워낙 아내한테 잘하지?”라고 묻자 조현우는 “내가 아내를 너무 좋아해서 결혼도 하기 전에 내 몸에 아내 얼굴 문신도 하고 그랬다”며 “그 문신이 만난 지 한 3개월 때 새긴 문신이다. 난 안 헤어질 자신 있었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아내 처음 만났을 때 너무 떨리고 너무 좋아가지고 ‘어, 이 여자다’라고 생각했다”며 “아내를 만나서 처음 국가대표로 뽑히고 정말로 고맙다”고 애정을 전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태리 '순백의 여신'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
  • 수지 '아름다운 미소'
  • 이달의 소녀 츄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