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진그룹 일우재단, 제12회 일우사진상 수상자 발표

입력 : 2022-01-18 01:00:00 수정 : 2022-01-17 19:43: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형근·김신욱·손승현 작가(왼쪽부터). 한진그룹 제공

한진그룹 산하 공익재단인 일우재단에서 17일 제12회 일우사진상 수상자를 선정해 발표했다.

 

일우사진상은 재능과 열정을 가진 유망한 사진가를 발굴하기 위해 지난 2009년 제정되어 올해로 12회째를 맞았다.

 

제12회 일우사진상 수상자는 출판 부문 박형근(49세) 작가, 전시 부문 김신욱(40세) 작가, 다큐멘터리 부문에 손승현(51세) 작가가 선정됐다.

 

출판 부문에서는 ‘Bleak Island’와 ‘Forbidden Forest’ 연작을 통해 제주도의 자연을 4.3사건이라는 근현대사의 기억으로 필터링해 어둡고 음울하게 형상화한 박형근 작가가 선정됐다.

 

박 작가의 작업은 역사 및 인류사적 차원에서 세심한 시각으로 시적인 해석을 하였다는 점과, 10년 이상 진행해 온 제주 작업을 비롯한 작가의 작품들을 이번 기회를 통해 출판물로 선보일 필요가 있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전시 부문에서는 신작 ‘Korean Tiger’에 대한 기획 의도를 호평 받은 김신욱 작가가 선정됐다.

 

‘공항도시’, ‘네시를 찾아서’ 등의 작업으로 작가적 역량을 인정받아 온 김 작가는 문화인류학적 관점에서의 자료 조사와 아카이브를 활용한 이 신작에 대해 소재 및 주제, 전시방식에 대해 작가만의 흥미로운 스토리텔링이 기대된다는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받았다.

 

보도 및 다큐멘터리 부문의 수상자로는 1990년대 후반부터 줄곧 한국 근현대사의 질곡에서 희생당한 개인들에 대한 다큐멘터리 작업을 진행해 오고 있는 손승현 작가가 선정됐다.

 

초기의 비전향장기수의 초상 및 일제강점기 징용희생자 등 그의 작업은 일관되게 ‘삶의 역사’를 다루고 있어 다큐멘터리 작업의 주요 덕목인 진정성과 지속성을 높이 평가했다. 

 

한편, 일우사진상은 매회 2~3명의 열정적인 작가를 선정하여 국제적 경쟁력을 지닌 세계적인 작가로 육성하기 위해 작품 제작과 전시, 출판 등을 지원하고 있다. 공모 대상을 사진 매체를 활용해 제작한 모든 작품으로 참여의 기회를 확대하고, 전문적인 심사방식과 수상자들을 위한 실질적인 특전으로 인해 국내 최고 권위의 지원 제도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