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도경완 “세 명 낳고 싶다”…장윤정 “하나도 안 맞아”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2-20 11:10:08 수정 : 2021-12-20 11:10: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 캡처

 

가수 장윤정이 남편 도경완(사진)의 셋째 아이 언급에 발끈했다.

 

장윤정은 지난 17일 방송된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 출연해 도경완과 여행을 떠났다.

 

이날 두 사람은 경기도 연천의 자연 체험장에 있는 숙소에 시간을 보냈다.

 

장윤정은 “나는 몰랐는데 내가 조용한 걸 좋아하는 사람이었어”라고 밝혔다.

 

이에 도경완은 “그러면 콘서트는 어떻게 하냐”고 물었다.

 

그러자 장윤정은 “그러니까 조용한 걸 좋아하는 것”이라고 대답했다.

 

이를 들은 도경완은 “무슨 맥락인지 알 거 같다”고 반응했다.

 

그는 “내가 외아들”이라며 “그래서 외로워서 세 명을 낳고 싶은 것”이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여기가 연천이잖아. 첫째는 도연우, 막내는 도연천”라고 강조했다.

 

그러자 장윤정은 “시끄럽다. 자기는 나 성질나게 하는 기술자”라고 지적했다.

 

또 “부부는 로또라는 게 맞다. 하나도 안 맞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도경완은 지난 2013년 트로트 가수 장윤정과 결혼해 슬하에 1남1녀를 두고 있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