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전염병 최고 권위자 파우치 “오미크론, 확실히 델타보다 덜 위험”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2-08 08:35:55 수정 : 2021-12-08 08:35: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NIAID). 세계일보 자료사진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오미크론은) 거의 확실히 델타보다 더 심각하지 않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7일(현지시간) AFP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와 같이 전하며 초기 징후는 델타보다 나쁘지 않고 더 약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다만 오미크론의 중증도를 판단하는 데 몇 주가 더 걸리겠다는 말을 덧붙였다.

 

파우치 소장은 “분명히 전염성이 높다”면서도 “(중증도에 있어서는) 델타보다 덜 심각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추적 중인 일부 집단을 보면 감염자 수 대비 입원자 수 비율이 델타보다 더 낮은 것으로 보인다”며 “덜 심각할 수 있다는 기미도 있다”고 부연했다.

 

다만 파우치 소장은 “남아공에서 추적 대상이 젊은 쪽으로 편향되어 있어 입원 가능성이 낮다”며 이 자료를 과잉 해석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오미크론에 대한 백신 효능 실험 결과는 일주일 내에 나올 것이라는 것이 파우치 소장의 예상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