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잠적에 장성민 “이런 야당 본 적 없고 이런 야당대표 만난 적 없다”

입력 : 2021-11-30 17:44:43 수정 : 2021-11-30 17:44: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장 전 의원 “국민57% 간절한 심정으로 정권교체 원한다”
“이준석 할일은 모든 것 참고 포용하며 지지력 결집해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중앙여성위원회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에 합류한 장성민 전 의원이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가 연락을 끊고 잠적한 것에 대해 “나는 헌정사상 이런 야당을 본 적이 없고 이런 야당대표를 만난 적이 없다”며 강도높게 비판했다.

 

30일 장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지금 이게 야당인가 싶을 정도로 야당의 정체성이 의심스럽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장 전 의원은 “지금 우리 국민 57%는 간절한 심정으로 정권교체를 원하고 있고 야당대표는 이들의 간절함을 위로하고 대변해야 한다”며 “국민들이 왜 그토록 정권교체에 목말라 하고 있는지를 파헤치고 들어가 타들어가는 그들의 마음을 대신 쓸어 어루만지고 보살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것이 지금 제1야당대표가 최우선적으로 해야 할 첫번째 사명이자 책임이고 의무로 야당대표의 언행 하나하나는 정권교체라는 대역사를 이룰 수 있는 국민의 절박함에 기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야당대표가 해야 할 두 번째 최우선적인 일은 현 문재인 정부의 실정으로 인한 국가의 큰 어젠다를 살피고 이에 대한 정부여당의 실책을 지적하고 비판하며 더 나은 정책대안을 국민 앞에 제시해 수권정당, 집권정당으로서의 대안정당의 모습을 구축내 나가는 것”이라고 적었다.

 

또한 “문재인 정부의 실패한 위드 코로나 정책으로 병상이 부족한 상황이 발생했고 병상이 부족하자 정부는 코로나 치료의 대원칙을 의료기관에서 재택으로 전환하겠다는 어처구니 없는 국민생명의 방치정책을 발표했다”며 “한마디로 병상을 마련할 수 없으니 환자들은 각자 집에서 치료하라는 정부의 국민생명포기정책”이라고 꼬집었다.

 

끝으로 “이준석 대표에게 가장 중요한 일은 정권교체를 위해 모든 것을 참고 견디고 포용하고 융합해서 5200만 국민 모두로 하여금 이 대표가 책임지고 있는 국민의힘을 선택하도록 지지력을 결집시키는 일”이라며 “이 지지력이 국민의힘의 대통령 후보인 윤석열 후보를 선택하도록 총력경주해서 마침내 정권교체를 이뤄내는 일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대표는 ‘당대표 패싱’ 논란으로 이날 공식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잠적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